경남과기대 에너지공학과 오현철 교수팀, 수소와 메탄 저장 기술 개발
경남과기대 에너지공학과 오현철 교수팀, 수소와 메탄 저장 기술 개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8.11.2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려진 바이오 폐자원으로 다기능 고효율 흡착 소재 개발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 에너지공학과 오현철 교수팀이 특정된 한 가지 기체저장에만 유리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기체(수소, 메탄, 이산화탄소 등) 저장·포집에 효과적인 ‘나노 다공성 활성탄’을 개발했다. 이는 영국왕립화학회 (JMCA, Journal of Materials Chemistry A)(Impact Factor 9.931) 11월 21일 자에 공개됐다.

일반적 흡착제는 특정된 하나의 기체만을 타깃으로 제작돼 다양한 기체 저장을 위해 별도 흡착제가 추가로 필요했다. 하지만 각 기체 저장에 필요한 물성을 하나의 다공성 물질에 모을 수 있다면 단 하나의 흡착제로 다양한 기체를 고효율로 저장할 수 있게 된다.

오현철 교수와 Nour F. Attia 박사 연구팀은 버려지는 폐바이오물질(사탕수수 잎)을 판상형의 흑연 플레이크(Flakes)로 탄화한 뒤 폴리머(polypyrrole) 나노입자를 화학적 반응으로 증착하는 방식으로 ‘비표면적’ 증가 및 ‘다양한 기체와의 흡착에너지’를 향상하는데 성공했다.

이러한 나노 다공성 활성탄은 주요 미래 에너지원인 수소와 메탄의 효율적 저장을 가능하게 했으며 동시에 온실가스의 주범이 이산화탄소를 고효율로 포집할 수 있게 하는 등 다재다능한 성능을 보여 주목받았다.

이번 연구를 이끈 오현철 교수는 “버려지는 바이오폐기물을 재활용해 모든 기체에 매우 효율적 흡착제로 전환했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의가 있다”며 “이번 개발한 나노 다공성 활성탄은 화학적·기계적으로 매우 안정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구진이 얻은 기체 저장 능력은 77K에서 수소 5.9wt%, 상온에서 메탄은 약7.6mmol/g, 이산화탄소는 약 19.7mmol/g를 저장할 수 있었다. 참고로 이번 얻은 흡착량은 기존 학계에서 활성탄 기반으로 보고됐던 기체별 최곳값과 유사한 결과였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신진연구자지원사업, 해외우수신진연구자지원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오현철 교수는 2014년 (독) 막스플랑크 연구소 재료화학과, 박사 졸업 후 2015년부터 경남과기대 에너지공학과에서 재직하고 있으며 나노다공성 물질을 활용한 동위원소 기체 분리 기술, 수소저장 측정 기술, 메탄/질소 분리,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