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김경규 교수팀, 신선초에서 항생제 내성 극복 가능성 발견
성균관대 김경규 교수팀, 신선초에서 항생제 내성 극복 가능성 발견
  • 유재희 기자
  • 승인 2018.11.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성발생없는 신개념 항독성 감염치료제 유효물질 발굴

[대학저널 유재희 기자] 성균관대학교(총장 정규상) 의학과 김경규 교수 (항생제내성치료제 연구소장) 연구팀과 이승서 교수 (영국 사우스햄튼대학교) 연구팀은 신선초에서 만들어지는 잔소안제롤이라는 물질 및 이 물질의 유도체가 내성 황색포도상구균의 병독성을 저해해 내성균의 감염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밝혔다. 또 내성 발생 없는 신개념의 항독성 감염 치료제 유효물질을 발굴했다.

항생제 내성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10가지 위험 (스웨덴 GCF 2018년 보고서)중 하나로, 시급한 해결책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

연구팀은 신선초에서 만들어지는 잔소안제롤이라는 물질이 대표적인 내성균 중 하나인 황색포도상구균의 병독성인자 합성을 저해함으로써, 감염을 일으킨 균이 병을 일으키지 못하고 면역작용에 의해 사멸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이 물질을 유기화학적으로 합성하는 방법을 찾고 여러 가지 유도체를 합성해 잔소안제롤보다 더욱 우수한 성질을 지닌 항독성 물질인 PM56을 확보했다.

항독성활성을 갖는 PM56은 균을 죽이지 않고 독성만을 제거하기 때문에, 세균에 내성발생 압력을 가하지 않음으로써 항독성 물질에 대한 내성균 발생을 근원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즉 제균활성이 아닌 항독성활성을 갖는 새로운 개념의 항생제로 작용한다.

명일엽이라고도 불리는 신선초는 먹으면 신선이 될 수 있다는 속설처럼 다양한 약효를 갖고 있어서 건강식품으로 각광 받고 있다. 학명 (Angelica utilis) 역시 ‘천사가 준 선물’이라는 의미가 담겨있을 정도로 매우 유용한 식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를 통해서 신선초가 항세균독성에 의한 항생 효과를 가질 수 있음이 증명됐다.

김경규 교수는 "독성을 저해하는 새로운 기전 항생제의 성공 가능성을 검증함으로써 향후 내성발생 없는 새로운 감염치료제 개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승서 교수는 "천연물 기반 물질의 가장 큰 단점인 물질에의 낮은 접근성을 전합성을 통해 해결했으며 이를 통해 더 나은 효능을 갖는 유도체 개발을 위한 단초를 마련했다"라고 언급했다.

본 연구는 미국 인디아나 대학교 배태옥 교수,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소의 류경석 책임연구원, 국립경상대학교 박기훈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연구로 이뤄졌다.

아울러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및 영국의 웰컴트러스트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의약화학 분야 국제학술지 의약화학저널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 11월 15일 시급한 논문 (ASAP article)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