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전이 암세포의 이동 방식 ‘레비워크’ 규명
UNIST, 전이 암세포의 이동 방식 ‘레비워크’ 규명
  • 김등대 기자
  • 승인 2018.11.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이 암세포의 움직임 추적…암 전이 원리 밝히는 토대 마련

[대학저널 김등대 기자] UNIST(총장 정무영) 교수 부부가 최근 전이 암세포의 움직임을 통계적으로 규명하는 연구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암이 전이되는 것을 막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UNIST 자연과학부 바르토슈 그쥐보프스키 특훈교수와 생명과학부 크리스티아나 칸델 그쥐보프스카 교수는 기초과학연구원 첨단연성물질 연구단에 소속돼 국제 연구진과 함께 전이 암세포의 이동을 연구해왔다.

전이 암세포는 비전이 암세포와 다르게 빠르게 확산되고 방향성을 갖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학계에서는 전이 암세포가 비전이 암세포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이동 전략을 취한다는 추측이 있었으나 정확한 특징이 밝혀진 적은 없었다.

두 교수와 국제 연구진은 6개의 종류가 다른 전이 암세포, 비전이 암세포를 오랫동안 추적해 각 세포의 위치 데이터를 얻었다. 이 데이터를 해석한 결과 동물들이 먹이를 탐색하는 과정에서 보이는 ‘레비워크(Levy walk)’라는 이동 패턴을 확인했다. 이 패턴이 실제 조직에도 적용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살아있는 쥐에 실험한 결과 같은 움직임이 관찰됐다.

전체 연구를 총괄한 바르토슈 그쥐보프스키 교수는 “미래에는 세포 움직임을 수정하는 RNA 기술과 이를 관찰하는 통계물리학의 조합으로 세포를 조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세포의 이동 패턴을 파악하는 연구는 세포생물학의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10월 31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