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유천열 교수,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 선정
DGIST 유천열 교수,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 선정
  • 최진 기자
  • 승인 2018.10.2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성 분야에서 두 번째 한국인 석학회원

[대학저널 최진 기자]  DGIST(총장 손상혁) 신물질과학전공 유천열 교수가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APS Fellowship, American Physical Society Fellowship)’으로 선정됐다.

미국 물리학회(APS, American Physical Society)는 세계 정상급 물리학자 5만3000여 명을 정회원으로 둔 학술단체로 매년 정회원 중 0.5% 이내의 인원만 석학회원으로 임명하고 있다.

선정위원회는 유천열 교수의 ‘자성 다층 박막의 계면에서의 새로운 자기적 현상들에 대한 실험 및 이론적 이해’의 학문적 기여를 인정해 9월 25일 석학회원으로 선정했다.

유천열 교수는 ‘비대칭 교환 상호작용(DMI, Dzyaloshinskii-Moriya Interaction) 측정법’을 자체 개발해 관련 분야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 차세대 메모리 소재 개발을 위한 기존의 DMI 측정법은 고가의 특수 실험 장비를 사용하고 매우 복잡한 실험과 해석과정을 거쳐야만 했다. 하지만 유 교수가 개발한 측정법은 차세대 메모리 소자를 개발하는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어 메모리 소자 개발 산업에 많은 도움이 됐다.

유천열 교수는 “국내 박사 학위 취득자로서 그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개인적인 큰 영광이기도 하지만 한국인 학자 중 자성학 분야에서 지도교수에 이어 두 번째로 선정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다른 분야와의 융복합 연구를 통한 활용 분야 확대 및 새로운 물질의 물리현상 이해와 응용 가능성 탐색을 위한 연구를 계속해서 진행할 것”이라며 말했다.       

한편 유천열 교수는 KAIST에서 물리학 학사 및 관련 석사 및 박사학위를 모두 취득했다. 이후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Argonne National Lab.)에서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2002년 인하대 물리학과에 부임, 2016년부터는 DGIST 신물질과학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