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간행 기념 워크숍
경남대,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간행 기념 워크숍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10.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연구에 있어 이번 발간의 중요성, 의의, 의미 나눠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가 북한대학원대학교(총장 안호영)와 함께 17일 서울 종로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대회의실에서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간행 기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1~30권의 발행을 기념하며 사료집 소개 및 북한 연구에 있어 이번 발간의 중요성과 의의, 의미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신종대 북한대학원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워크숍에서는 김광운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북한대학원대 겸임교수가 자료집을 소개하고 그 의미를 발표했다. 이후 이만열 상지대 이사장, 선즈화 중국 화동사범대 종신교수, 정용욱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최현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본부장이 토론했다.

현재 30권까지 발간된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는 앞으로 1000권까지 발간할 계획이다. 기존 북한 사료 수집·정리가 난개발적인 측면을 보이는 상황에서 본 자료의 발간은 북한 연구가 한 단계 진일보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