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뉴스 > 교육정책 | 실시간 정책뉴스
     
사학연금 임직원들, 공단 예산으로 쇼핑 즐겨
허위로 예산 4억 조작…상임감사도 동참
사학연금 측 "복리 증진 목적이었다" 해명
2018년 10월 12일 (금) 16:05:58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하 사학연금) 임직원들이 2년에 걸쳐 4억 원에 가까운 공단 예산을 유용해 특정 업체의 의류와 가방을 지속 구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허위 품의서를 만들어 조성한 불법 예산이었다는 점이다. 철저하게 교직원 연금을 관리를 해야 할 이들이 불법까지 서슴지 않는 도덕적 해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사학연금 종합감사 결과 및 처분내용' 자료에 따르면, 사학연금은 2016~2017년 임직원 의류비 지원을 위해 허위 품의로 3억 9900만 원의 자금을 조성했다. 

4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눈먼 돈으로 만들기 위해 사학연금은 총 86개의 품의서를 허위로 만들었다. 교육훈련, 세미나, 워크숍 등의 명목으로 200~500만 원대 예산을 요구한 후, 이를 사전 협의된 의류업체에 송금해 전 직원이 1인당 구매한도 내에서 의류나 가방 구매에 활용하는 방식이었다.

감사결과 전 임직원들이 2016년 75만 원, 2017년, 100만 원씩 1인당 총 175만 원의 의류를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같은 불법을 감사해야 할 상임감사마저 자신의 의류 등을 구매하는 등 적극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임감사는 지난 2월 업무 책임과 건강상 이유로 사임했다. 또한 이번 교육부 감사로 사무직 1급 1명이 정직 처분을 받고, 9명이 견책 등 경징계를 받았다. 경고나 주의를 받은 이는 87명에 달했다.

사학연금 측은 "사학연금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임직원들의 복리 증진을 위한 의도였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미 의원은 “공적연금을 투명하게 관리해야 할 공공기관의 임직원들이 허위 품의서까지 만들어 예산을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감사를 통해 엄중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2017년 12월 사학연금에 전 직원들에게 지원한 의류비 3억 9900만 원 전액을 회수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지난 1일까지 5명으로부터 875만 원만 회수됐다. 사학연금은 국정감사를 4일 앞둔 지난 8일 전액 환수했다고 밝혔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