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 교내수상 위반 작년에만 197개교
학생부 교내수상 위반 작년에만 197개교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10.10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경력 중복 기재…학종 신뢰 위한 개선책 마련 시급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학생부종합전형의 핵심서류인 학교생활기록부 내 교내수상을 위반한 학교가 상당수 존재해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도 고등학교 학교생활기록부 수상경력 중복 기재 현황’자료에 따르면, 학교생활기록부 교내수상 작성지침을 위반한 학교가 2017년에만 197개교에 달했다.

학교생활기록부(이하 학생부)는 대학 입시의 중요한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의 핵심요소다. 교육부에서 발간한 ‘학생부 기재요령’을 살펴보면 ‘동일학기, 동일교과 평가 결과에 대한 교과우수상 이외의 중복 수상을 지양’하도록 하고 있다. 즉 교과우수상과 학업성적 최우수상 동시 수상은 중복 수상으로 학생부 작성지침을 위반한 것이다.

전국 현황을 보면, 서울 46개교, 부산 10개교, 대구 6개교, 인천 11개교, 광주 7개교, 대전 3개교, 울산 23개교, 세종 1개교, 경기 41개교, 강원 6개교, 충북 2개교, 충남 3개교, 전북 17개교, 전남 8개교, 경북 2개교, 경남 6개교, 제주 5개교 별로 작성지침을 위반했다.

김해영 의원은 “교내 중복수상 기재는 작성 및 관리지침 위반이므로 시정이 필요하다”며 “학종 신뢰성에 대한 논란이 있는데, 정부는 개선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