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10월 1일 용역근로자 직고용 전환
경북교육청, 10월 1일 용역근로자 직고용 전환
  • 최진 기자
  • 승인 2018.09.2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원 등 10개 직종, 1655명 직접고용

[대학저널 최진 기자] 경상북도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교육청과 학교에서 근무하고 있는 청소원, 당직전담직원 등 10개 직종 1655명을 10월 1일 직접고용으로 전환한다.

경북 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사용자 대표 6명, 근로자 대표 6명, 전문가 3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된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를 통해 직고용 전환을 결정했다.

정년은 기존 교육실무직원과 동일하게 만60세이나, 고령자 친화직종인 청소원·당직전담직원·문단속요원은 정부 가이드라인 권고대로 만65세로 설정했다. 임금은 용역업체에서 받던 최저임금 수준 급여에 처우개선수당 3종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임종식 경북교육감은 “이번 직고용 전환으로 업체가 바뀔 때마다 반복적으로 근로계약을 체결하는 고용불안 문제를 해소하고, 위탁업체에 지급하던 이윤이나 관리비, 부가세 등 간접비를 근로자 처우개선비로 사용함으로써 임금상승 효과로 인한 용역근로자의 고용안정 및 처우개선으로 업무능률이 올라가고 공공서비스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