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넷째주]"교수 경쟁력이 대학 경쟁력"
[6월 넷째주]"교수 경쟁력이 대학 경쟁력"
  • 유진희 기자
  • 승인 2011.06.2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겨례 6월 24일 국민대 광고
▲ 동아일보 6월 20일 중앙대 광고

 

 

 

 

 

 

 

 

 

 

 

 

▲ 경향일보 6월 22일 한양사이버대 광고
▲ 매일경제 6월 20일 중앙대경영전문대 광고

 

 

 

 

 

 

 

 

 

 

 

 

▲ 조선일보 6월 24일 중부대 광고
▲ 매일경제 6월 20일 연세대 광고

 

 

 

 

 

 

 

 

 

 

 

 

▲ 매일경제 6월 21일 경영대 광고

 

▲ 매일경제 6월 20일 서울대 광고

  

 ♣사진을 클릭하면 확대된 이미지가 나옵니다♣

 [대학광고 분석]

"교수 경쟁력이 대학 경쟁력." 6월 넷째주 대학광고는 교수 초빙을 위한 광고가 먼저 눈에 띄었다. 1학기가 끝나고 2학기를 앞두면서 대학들이 우수 교수를 충원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대는 "중앙대의 새로운 물결 교수님이 만들어주십시오"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광고를 선보였으며 중부대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할 훌륭한 교수님을 모십니다"는 광고를 게재했다.

또한 국민대는 "6월 25일 창성동 플라타너스가 국민에게 말합니다"는 광고 카피와 함께 이미지 광고를 선보였다. 특히 국민대는 광고에서 '민족 사학'임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6·25전쟁으로 기억되는 6월 25일, 민족의 혼과 역사를 지켜나가는 대학임을 제시했다.

한양사이버대는 사이버대들이 신입생 모집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인 신입생 유치에 나섰으며 연세대, 서울대, 카이스트 등은 최고위과정 모집 광고를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