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교육청, 태풍 북상에 따라 유치원·모든 학교 휴업 결정
강원도교육청, 태풍 북상에 따라 유치원·모든 학교 휴업 결정
  • 최진 기자
  • 승인 2018.08.23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안전 위해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휴업령

[대학저널 최진 기자]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은 24일 도내 모든 유치원과 학교에 대한 휴업령을 내렸다. 제19호 태풍이 내일(24일) 오전 등교시간과 태풍 북상시점이 겹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도 교육청은 23일 오후 각 학교에 공문을 통해 전파했으며, 학교에서는 비상연락망을 통해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관련 사실을 통지했다.

아울러 도 교육청과 지역 교육지원청에 재난 상황반을 운영하고 각급 학교에서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최승룡 교육과정과장은 “24일 학생안전을 위해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휴업령을 내렸다”라며 “가정에서도 24일 오전 학생들이 강풍에 노출되지 않도록 외출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1042개(유치원: 375개, 초등: 380개, 중학교: 163개, 고등학교: 117개, 특수학교: 7개) 학교는 24일 일제히 휴업에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