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기계공학과,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전기차 최우수상
가천대 기계공학과,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전기차 최우수상
  • 오혜민 기자
  • 승인 2018.08.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작차동아리 ‘SCUD’, 전기자동차부분 모든 종목에서 고루 좋은 성적 얻어 종합 1위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 기계공학과 자작차 동아리 Team SCUD(팀장 정영훈, 지도교수 최회명)가 지난 17일부터 3일 간 전북 군산시 새만금자동차경기장에서 한국자동차공학회(KSAE)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주최로 열린 2018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 전기자동차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최우수상(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이와 함께 Baja부문(비포장도로경주)에서 장려상을 받았으며 지도교수 최회명 교수도 우수지도교수상을 수상했다.

이번 2018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에는 국내 96개 대학 184개 팀, 2430명이 참가해 전기자동차, 바하(Baja), 포뮬라(Formula) 부분에서 경쟁을 펼쳤다. Team SCUD에서는 두 대의 경주차와 박지수(4학년), 정영섭(3학년) 씨 등 20명 학생이 참가했다.

Team SCUD는 전기자동차부분에서 직진주행성, 슬라럼, 주행성능평가, 내구레이싱 등 모든 종목에서 고루 좋은 성적을 얻어 종합 1위에 올랐다. Baja부문에서는 예선 경주에서 타이어에 못이 박히고 바퀴축을 지지하는 부품이 부서지는 등 작년보다 험해진 경기코스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팀원 전원이 합심해 자정까지 차를 수리하고 결승전까지 진출했다.

Team SCUD는 2016년 대회에서도 전기자동차부분 1등을 차지했으며 5월 열린 대학생 창작자동차경진대회에서도 전기자동차부분 3위에 입상한 바 있어 대학생 전기차동아리 최정상급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정영훈 Team SCUD 팀장(3학년)은 “폭염 때문에 준비과정이 힘들었지만 어느 팀원 하나 빠지지 않고 똘똘 뭉쳐 대회를 준비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더 좋은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최회명 지도교수는 “현재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지만 캡스톤 디자인을 통해 더욱 완벽한 자동차를 만들 수 있도록 지도하고 학과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