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실시간 정책뉴스
     
캠퍼스 내 '보행환경' 개선 시급
보도와 차도 분리되지 않아 사고 위험성 커
소비자원 '대학 교통안전실태 조사결과' 발표
2018년 08월 14일 (화) 14:14:00
   

▲ 위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없음

[대학저널 최창식 기자] 캠퍼스 내 이동로 대부분이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어 있지 않고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이 미비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학 내 도로는 ‘도로교통법’ 적용을 받지 않고 있어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은 한국교통안전공단,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실시한 전국 대학의 교통안전실태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학 내 교통사고 발생 사례가 있는 20개 대학 399개 구역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가량인 20개 대학 225개 구역(56.4%)에서 보도·차도 미분리, 보도 단절, 보도 내 장애물 방치 등의 문제점이 확인됐다.

또한 19개 대학 65개 구역(16.3%)은 횡단보도 주변에 차량이 주차 중이거나 버스정류장이 있어 차량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 확보가 어려웠고, 19개 대학 58개 구역(14.5%)은 직선이나 내리막 지형으로 차량이 과속하기 쉬운 구간임에도 과속 방지턱이 없거나 부족했다. 규격에 맞지 않는 과속방지턱이 설치되어 있는 등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을 예방하기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20개 대학 내에서 주행하는 차량 및 오토바이의 속도를 측정한 결과, 최고 71km/h에 달했고 510대 중 437대(85.7%)가 대학별 제한속도를 위반해 과속하고 있었다.

도보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도 교통사고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나타났다. 20개 대학 내 보행자 1685명을 대상으로 휴대폰 사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484명(28.7%)이 차도 보행 중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주의안내 등 사고예방시설을 설치한 대학은 단 한 곳에 불과했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3년간 대학 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394건이다. 이 중 피해내용 확인이 가능한 279건(중복집계)을 분석한 결과, '부상·사망'이 127건(45.5%) 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차량·오토바이 파손'이 126건(45.2%)을 차지했다.

대학 내 학생과 일반인 50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결과 6명(1.2%)이 보행 중 교통사고를 경험했고, 미경험자의 23%가 사고 위험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에 대학 내 교통안전시설 개선 및 확충, 교통안전시설·관리 가이드라인 마련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도로교통법 적용 대상에 대학 내 이동로를 포함하고 운전자의 보행자 보호의무 강화, 대학 내 교통사고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창식 기자 cc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