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백종범 교수팀, 세계 최초 '플라스틱 자석' 개발
UNIST 백종범 교수팀, 세계 최초 '플라스틱 자석' 개발
  • 최진 기자
  • 승인 2018.08.0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구적이고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 자석 개발

[대학저널 최진 기자] UNIST(총장 정무영)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백종범 교수팀이 '플라스틱 자석'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금속이 아닌 순수한 유기물로 실온에서 자석을 구현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백종범 교수팀은 ‘TCNQ’라는 유기화합물에 반응을 일으켜 자성을 띠는 구조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자석은 일반적으로 철을 비롯한 금속으로 만들어지는데 금속이 아니면서 자석 같은 성질(자성)을 지닌 물질을 개발한 것이다.

‘p-TCNQ’로 이름 붙여진 플라스틱 자석은 세계적 권위지 셀(Cell)의 자매지, 켐(CHEM)에 8월 2일 자로 공개됐다.

어떠한 물질이 자성을 띠는 이유는 내부 전자들의 스핀(spin)이 한 방향으로 정렬되기 때문이다. 스핀은 전자가 갖는 벡터(vector, 크기와 방향을 동시에 나타내는 물리량) 형태의 고유한 양자수로 업(up) 스핀과 다운(down) 스핀으로 표현된다.

금속이 아닌 유기물에서는 대부분의 전자가 화학결합으로 단단하게 묶여 항상 업 스핀과 다운 스핀이 쌍으로 존재해 서로 상쇄되므로 강자성(스스로 자기적 성질을 가지는 것)을 가지기 어렵다.

이번에 사용한 TCNQ라는 유기화합물은 고온에서 반응시킬 때 급격하게 분자량이 커지면서 망상구조의 고분자(플라스틱)를 형성한다. 이때 탄소 원자 사이에 형성되는 이중결합 가운데 상대적으로 약한 파이결합이 물리적 힘으로 끊어지게 된다. 이 과정에서 생긴 자유전자들이 다시 결합하기 전에 플라스틱을 빠르게 굳히면 스핀이 쌍으로 존재하지 못하고 적당한 거리에서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강자성을 띠게 된다.

교수팀은 155℃에서 TCNQ에 고분자중합반응을 빠르게 일으켜 원자간 파이결합이 다시 형성되지 못하도록 뒤틀린 구조를 만들어냈다. 이렇게 만들어진 ‘p-TCNQ’에서는 전자스핀들이 적당한 거리를 두고 떨어지는데 서로 자연스럽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스핀 방향을 정렬시켰다. 유기물도 상온에서 강자성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입증한 것이다.

백종범 교수는 “2004년 발표된 논문이 철회되면서 플라스틱 자성은 불가능하다는 인식이 퍼졌지만, 유기물에도 금속처럼 자유전자가 많아지면 스핀을 정렬시켜 자성을 띠게 만들 수 있다”라며 “이를 증명하기 위해 금속 오염을 철저히 배제하면서 연구를 진행해 자성을 부여하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플라스틱 자석은 녹슬지 않아 영구적으로 쓸 수 있고 인체에 흡수되지 않아 MRI 촬영 시 조영제로 활용하기도 좋을 것”이라며 “실생활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강자성의 세기를 더 높이는 등 후속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UNIST 신소재공학과의 유정우 교수와 박정민 석·박사통합과정 연구원, UNIST 물리학과 신동빈 석·박사통합과정 연구원이 함께 참여했다. 연구지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리더연구자사업, BK21플러스, 선도연구센터,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