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주축 연합팀, 운송·디자인 분야 경진대회서 1, 2위 차지
국민대 주축 연합팀, 운송·디자인 분야 경진대회서 1, 2위 차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08.0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능성, 심미성, 휴대성 갖춘 디자인 제시해 높은 평가 받아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학부생(지도교수 송인호, 노재승)을 주축으로 구성된 한국, 중국, 독일 소재 대학 연합팀이 7월 22일부터 25일까지 미국 워렌 GM Technical Center에서 열린 ‘2018 PACE Annual Forum’에서 Industrial Design 부문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 경진대회는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 GM으로부터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받는 전 세계 60여 개 대학 학생들이 협업 팀을 구성해 주어진 주제에 대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세계적 규모의 대회로, 올해 20주년을 맞이했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 Personal Urban Mobility Access(이하 PUMA), ‘고령층을 위한 집·직장과 대중교통수단을 연결해 주는 개인용 차량의 개발’이었다. 참가 팀들은 지난해부터 2년간 프로젝트를 진행한 후 결과물에 대해 ▲마케팅 ▲디자인 ▲엔지니어링 ▲생산 4개 부문에 걸쳐 최종 평가를 받았다.

국민대 주축 연합팀은 이미 지난해 중간평가에서 뛰어난 기능성과 심미성, 휴대성을 갖춘 디자인을 제시해 심사위원과 참가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디자인 부문 1위 ▲엔지니어링 부문 1위를 비롯한 중간평가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특히 자동차·디자인 분야에 강점이 있는 국민대 팀은 조형적 독창성 뿐 아니라 주 사용자인 고령층을 고려한 지팡이와 연계된 인터페이스 디자인, 주행 안정성을 고려한 디자인 등에서 창의성을 발휘해 심사위원단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회에 참여한 국민대 고민경(자동차·운송디자인 3) 씨는 “PACE Global Project를 통해 교통약자 관점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고민하며 디자인을 진행했다”며 “디자이너에게 필수적인 고객 관점에서 사고할 수 있는 경험을 할 기회가 됐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민대 조형대학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는 2014년부터 PACE Global project에 참여하고 있다. 2015년에는 Best Exterior Design 상, 2017년에는 Industrial Design 1위, 3위 수상실적을 갖고 있으며, 올해도 Industrial Design 1위, 2위를 수상하며 운송·디자인 분야에서 세계 정상의 실력을 갖추고 있음을 입증했다.

이 프로젝트는 수도권대학 특성화(CK-II) 사업인 자동차·SW·디자인 분야의 융합형 인재양성 사업의 목적으로 진행됐으며, 향후 국민대는 산학협력을 통한 실무형 글로벌 인재 양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