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10분 만에 단백질 제조 연구 주목
부산대 10분 만에 단백질 제조 연구 주목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7.3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일 교수팀, 천연 아미노산 ‘펩타이드 결합’ 촉매 개발 성공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1주일 이상 걸렸던 단백질 제조기간을 10분 내로 줄인 획기적인 기술이 공개돼 화제다.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 고분자공학과 김일 교수(동남권 화학신기술 창의인재 양성 사업단 단장)팀은 10분 내 단백질 제조가 가능한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커뮤니케이션즈 케미스트리' 인터넷판 7월 20일자에 게재했다.

단백질은 생물체 구조의 구성성분이나 조절작용·면역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요소다. 생물의 체내에서 합성과 분해를 통해 평형상태를 유지한다. 각종 치료와 약물로 사용될 수 있다. 하지만 효과적인 제조법이 없고 가격이 비싸 활발히 활용되지 못했다. 기존의 제조법으로는 간단한 단백질이라도 제조에 1주일 이상 걸린다.

김일 교수팀은 천연 아미노산 20종류를 ‘펩타이드 결합’이라는 화학 결합을 통해 자유자재로 서로 연결시키는 새로운 유기계 촉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촉매를 사용하면 다양한 단백질을 10분 내에 제조할 수 있다. 단백질의 구조도 선형과 고리형으로 조절할 수 있다. 특히 고리형 단백질은 지금까지의 기술로는 제조 자체가 불가능한 영역이었다.

또한 단백질 제조에 사용된 촉매를 따로 제거하지 않아도 돼 단백질 대량생산의 길이 더욱 확대됐다.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단백질 제조 기술은 현재 한국 및 해외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김일 교수는 “단백질을 실험실에서 제조하는 연구는 합성고분자의 태동과 함께 이뤄져 왔지만, 20가지의 아미노산의 화학적·구조적 특이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새로운 유기 촉매의 개발로 단백질을 대량생산 할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에 다양한 기능성을 탑재한 단백질이 하나의 재료로서 시장에 선보일 날이 당겨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