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오사카-대만 대학과 주택·로봇 제작 프로젝트 진행
국민대, 오사카-대만 대학과 주택·로봇 제작 프로젝트 진행
  • 임지연 기자
  • 승인 2018.07.3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이 진행하는 프로젝트 참여로 실무 감각 높여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가 일본, 대만 등 인근 국가와의 국제교류를 통해 ‘실무형’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국민대는 지난 2일부터 일본의 오사카공업대학 및 대만의 국립대북과기대학과 손잡고 8월 25일까지 PBL프로그램(Project based learning program)을 진행하고 있다. PBL 프로그램은 기업의 실무 현장에서 발생하는 실제 상황들에 대해 학생 간 토론과 협력을 진행, 해결방안을 찾아가는 프로젝트형 수업이다. 교수의 일방향식 강의가 아닌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실제 회사에서 진행할 법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특히 이번 PBL프로그램은 국내를 넘어 타 국가의 대학과 교류하며 진행한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국민대는 해외 대학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벤치마킹함과 동시에 학생들의 글로벌 감각 향상을 목표로 일본·대만과 협업했다.

국민대를 비롯한 일본, 대만 학생들 18명은 9명씩 2조로 나눠 세 개 국가의 대학을 탐방하며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PBL 프로그램의 주제는 ‘고령의 농부를 도울 수 있는 로봇 제작’과 ‘미래 세대가 살기 적합한 주택 디자인’이다. 양 주제는 일본의 농업용 기계 제작 업체인 Yanmar사와 주택건설기업인 Daiwa이 고민하고 있는 대표적인 프로젝트이다.

학생들은 일본 오사카에서 시장조사 및 공장 견학 등을 통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한 사전조사를 완료했다. 이후 국민대에서 로봇(주택)에 대한 설계도를 제작한 후 국립대만과학기술대학에서 최종 완성품을 제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민대에서는 물리학, 화학, 건축학, 전자공학, 공업디자인학, 자동차공학 등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참여해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창출했다.

옥혁재(공업디자인학과 4) 씨는 “해외의 기업에서 고민하고 있는 실제 사례를 직접 해결한다는 점이 뜻 깊은 경험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PBL 프로그램 지도를 맡은 오사카공업대학 KENJI MATSUI 교수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철저히 고객의 관점에서 모든 것을 생각해야 한다”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시장조사부터 아이디어 도출, 제작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모두 체험할 수 있는 실무형 프로젝트가 대학 교육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대에서 프로그램 진행을 담당한 과학기술학 유연규 학장(응용화학과 교수)은 “기업에서 고민하고 있는 것을 학생들이 직접 체험해 본다는 관점에서 이번 프로젝트는 큰 의미가 있다”며 “국민대는 앞으로도 이러한 실무형 교과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학생들은 오는 8월 5일 대만으로 출국해 시제품을 완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