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전통음악 선율로 환자 마음 녹여요”
“몽골 전통음악 선율로 환자 마음 녹여요”
  • 대학저널
  • 승인 2010.04.29 16: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피아노정원에서 몽골전통연주단 ‘광야' 자선 공연 개최
건국대학교병원(원장 백남선)은 30일(금) 정오부터 1시까지 몽골전통연주단 ‘광야(廣野, Saruul Tal)'의 공연을 개최한다. 아프리카아시아난민교육후원회(ADRF)의 후원으로 열리는 ‘광야’의 공연은 건국대병원에서 매일 열리고 있는 연주봉사 프로그램인 ‘작은 음악회’의 일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우들과 고객들에게 몽골의 전통음악을 선사하게 된다.

이 날 ‘광야’의 공연에서는 마두금을 비롯한 몽골 전통 악기 연주와 함께, 몽골의 전통 예술인 ‘허미(목소리의 떨림으로 2개의 음을 동시에 내는 창법)’공연은 관객들에게 몽골의 독특한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우리에게도 친숙한 클래식 음악과 한국 전통 민요인 ‘아리랑’을 몽골 전통 악기로 연주하는 색다른 모습도 볼 수 있다.

몽골 전통문화 공연단인 ‘광야’는 몽골의 전통악기인 마두금, 호치르, 피리, 여칭, 대마두금, 가야금을 연주하는 6인조 연주단으로서, 몽골 전통 문화를 알리는 실력파 연주자들이다. ‘광야’는 몽골의 자연과 민족의 심성을 잘 표현하고 있으며 몽골의 전통악기로 유명 클래식 음악을 연주할 수 있는 몽골 최고수준의 전통악기공연단이다.

이번 공연을 후원한 아프리카 아시아난민교육후원회(ADRF) 관계자는 “한국과 몽골 수교 20주년을 맞아 민간국제교류사업의 일환으로 몽골의 문화를 국내에 널리 알리고자, 건국대병원에서 자선공연을 펼치게 되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보다 많은 한국인들이 몽골 문화에 관심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건국대병원 백남선 원장은 “ ‘광야’의 수준 높은 공연을 통해 고객들이 몽골의 독특한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만국 공통어인 아름다운 음악 선율로 아픈 환우들에게 위안과 정서적인 안정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건국대병원은 23일부터 30일까지 병원 지하 1층 ‘gallery ku’에서 몽골의 자연환경과 문화, 사람들을 주제로 한 ‘오늘의 몽골’ 사진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한국과 몽골의 문화 교류에도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재오 2010-12-25 13:54:24
앞으로도 이러한 많은 교류가 있고 그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웃고 행복해질수 있는 순간이 왔으면 좋겠어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