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2명 중 1명 “학종 준비한다”
고3 2명 중 1명 “학종 준비한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7.2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지원계획 설문조사 결과…사교육 의존은 논술이 높아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고3 학생 2명 중 1명은 올해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교육 의존율은 논술전형이 가장 높았다.

입시전문 교육기업 진학사(대표 신원근)는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고3 회원 715명을 대상으로 ‘고3의 수시지원계획’을 알아보고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수시모집에서 가장 주력해서 준비하고 있는 전형은 무엇인지 물었다. 응답자 중 △학종이라고 답한 비율이 50.3%(360명)로 가장 많았다. 등급별(모의평가 성적 기준)로 살펴봤을 때도 1~5등급 이하 학생들 모두 학종을 주력전형으로 준비한다고 응답했다.

학종 다음으로는 성적대에 따라 지원하려는 전형에 차이를 보였다. 1~2등급 학생은 논술전형, 3~5등급 학생은 학생부교과전형이라고 응답했다. 적성전형은 3~4등급 대에서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시 지원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가장 많은 비율인 34%(243명)가 △꾸준한 학습이라고 답했다. 2017년 동일한 조사에서 29.1%(220명)였던 것에 비해 상승한 결과다. 진학사 측은 예측 불가의 입시 상황에서 수능 공부만큼은 놓치지 않으려는 수험생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수시 지원 시에는 누구의 영향이 가장 크냐는 질문에는 46%(329명)가 △자신의 소신이라고 가장 많이 응답했다.

수시 지원 준비를 위해 사교육 의존이 가장 큰 준비는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논술 준비가 25%(179명)로 가장 많았다. △자기소개서 준비는 18%(129명)로 뒤를 이었다. 논술 준비에 드는 사교육 비용은 월 평균 얼마를 지출했냐는 물음에 △30~50만 원이 38%(68명)로 가장 많았다.

 
진학사 기획조정실 황성환실장은 “성적대와는 상관없이 수험생 과반수 이상이 학종을 준비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라며 “본인의 강점을 살려 지원할 수 있는 수시전형이 정해졌다면 여름방학에는 우선순위를 잘 세워 시간 분배를 적절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