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효과적인 화장품 생산 연구해 화제
UNIST, 효과적인 화장품 생산 연구해 화제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7.22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욱 교수, 거친 표면에 액체 스며드는 속도 연구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UNIST(총장 정무영)가 화장품을 만들거나 페인트를 칠하는 효과적 방법을 찾아내 화제다.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이동욱 교수는 공극이 있는 표면에 액체가 스며드는 속도를 연구해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7월 19일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이 연구는 액체가 공극 속까지 완벽하게 스며드는 속도에 영향을 주는 다섯 가지 변수를 제시한 게 핵심이다. 다섯 변수는 고체(표면)의 화학적 성질과 구조, 액체 속 용존공기량과 계면활성제의 종류, 액체의 휘발성이다.

이동욱 교수는 실리콘에 ‘오목한 공극’을 만들어 거친 표면을 생성하고 물속에 담가 젖는 속도를 관찰했다. 오목한 공극은 마치 땀구멍처럼 입구가 좁고 내부 폭이 넓은 형태다. 오목한 공극을 가진 실리콘 표면에 물이 닿으면 처음에는 공기 위에 떠 있는 상태였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아랫부분까지 채워진다.

그 결과 실리콘 표면과 액체의 상태에 따라 젖는 속도가 달라졌다. 액체가 물(water)일 경우 실리콘 표면이 물을 좋아하는 성질(친수성)이 강할수록 혹은 공극의 입구가 넓은 형태이거나 아랫부분이 서로 연결되는 구조일수록 젖는 속도가 빨랐다. 

또 물속 용존공기량이 적을수록 실리콘 표면이 빨리 젖었고 휘발성이 강한 액체가 실리콘 표면에 더 빨리 스며들었다. 어떤 계면활성제를 녹이느냐에 따라서도 젖는 속도에는 차이가 있었다. 

이동욱 교수는 “이번 결과는 목적에 따른 화장품 제조에 응용할 수 있다”며 “모공을 가리는 목적이 있는 ‘모공프라이머’ 또는 땀구멍 속까지 들어가 피지를 제거하는 ‘세안제’는 용존공기량을 줄여야 빠른 속도로 모공 안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UC산타바바라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신진연구사업’에서 지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