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이용철 교수팀, 중증 천식 치료 연구 해외 저널에 게재
전북대 이용철 교수팀, 중증 천식 치료 연구 해외 저널에 게재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7.1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치료제 개발 길 열어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중증 난치성 천식의 새로운 치료제 개발 길을 열었다. 

전북대 이용철 교수팀은 중증 기관지 천식을 부작용 없이 치료할 수 있는 중요한 기전을 밝혀내는데 성공했다. 연구결과는 호흡기 분야 세계적인 학술지인 ‘Thorax’(IF 9.655) 최신호에 게재됐다.

기관지 천식은 세계적으로 3억 명 이상이 앓고 있는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증 기관지 천식으로 인한 사망자가 매년 3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재 이에 대한 치료제로 스테로이드제가 사용되고 있으나 전신적 부작용이 심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포스포이노시타이드 인산화 효소(Phosphoinositide-3 Kinase, PI3K) 델타 아형’의 활성화가 기관지 상피세포의 선천면역 조절을 통해 알레르기성 기도 염증에 중요하게 관여함을 밝혔다. 즉, 상피세포에서 이 효소가 활성화 되면 기도의 염증이 심해진다는 것이다.

특히 연구팀은 기존 스테로이드제에 반응하지 않는 중증천식 동물모델의 폐 염증이 PI3K의 델타 아형의 억제제 투여로 인해 뚜렷하게 개선됨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용철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현재 연구팀에서 개발 중인 포스포이노시타이드 인산화 효소 델타 아형 차단제가 향후 중증 천식 치료제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기전적 배경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호흡기 알레르기내과 이용철 교수의 지도를 받은 정재석 전북대병원 전임의가 제1저자로 연구를 주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