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대, "외국 학생들 초청해 한국 알린다"
서울여대, "외국 학생들 초청해 한국 알린다"
  • 최진 기자
  • 승인 2018.06.2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회 바롬국제프로그램' 개최

[대학저널 최진 기자] 서울여자대학교(총장 전혜정)가 오는 26일부터 7월 20일까지 서울여대 바롬인성교육관에서 제20회 바롬국제프로그램(BIP·Bahrom International Program, 이하 BIP)을 개최한다.

BIP은 매년 여름방학 중 4주 동안 미국, 캐나다, 독일 등 해외 교류대학 학생들과 서울여대 교환학생 파견 예정 학생들이 캠퍼스에서 함께 생활하며 한국에 대해 공부하는 프로그램이다. 오전에는 한국의 역사, 경제, 종교, 문화, 언어 등에 대한 강의가 이뤄지고 오후에는 관련 체험학습이 이뤄진다.

서울여대는 세계 31개 국가 128개 대학 및 기관과 교류협정을 체결하고 있다. 2018년 20회를 맞이한 BIP은 미국 그루브시티컬리지(Grove City College) 폴 찰스 케매니 교수와 나이아가라대(Niagara University) 최영수 교수를 비롯해 미국·캐나다·독일 등에서 온 교수·학생 4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기간 중 운영되는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교내에서 진행되는 K-POP 댄스 배우기와 태권도 체험 등이 있다. 외부에서는 비무장지대(DMZ) 현장학습과 서울타워 관람, 난타 공연 관람, 전주한옥마을 답사 등이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