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박물관, 최온순 침선장 전통복식 특별전 개최
전북대 박물관, 최온순 침선장 전통복식 특별전 개최
  • 임승미 기자
  • 승인 2018.06.2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침선장이 복원한 45점 소개

[대학저널 임승미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 박물관(관장 김성규)이 ‘최온순 침선장과 상장의례 복식’을 주제로 박물관 내 최온순 전통복식실에서 특별전을 개최한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2호 최온순 침선장의 전통복식을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로 21일 오후 개막식을 갖고 상설 전시된다.

최온순 침선장은 상장례(喪葬禮) 때 만들어지고 사라져간 굴건제복을 각고의 노력으로 복원한 공로가 인정돼 1998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에 지정됐다. 최 침선장의 노력 덕분에 전라도 굴건제복의 시대성과 지역성, 생활문화적 특성이 오롯이 전승될 수 있었다는 평가다.

최 침선장은 이와 같은 전통복식의 역사와 우수성을 일반에도 널리 알리기 위해 2015년과 2016년에 전통복식 등 543점을 전북대에 기증했다. 대학 박물관은 2017년 ‘여천 최온순 전통복식실’을 개관해 그의 다양한 작품을 공개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최 침선장이 복원한 굴건제복을 비롯해 수의 등 45점이 소개된다. 굴건제복은 머리에 쓰는 굴건(屈巾)과 몸에 걸치는 제복(祭服)을 합친 말로, 상주가 입고 쓰는 삼베로 제작한 옷을 말한다. 수의(壽衣)는 주검에 입히는 옷을 총칭하는 말이다.

특별전 개막식에서 이남호 총장은 “평소 볼 수 없는 상장의례 복식을 통해 최온순 침선장의 올곧은 침선인생을 만나보고, 우리 인생의 시작과 끝을 다시 한 번 되돌아 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