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미국 장학생에게 한국어 가르친다"
전남대, "미국 장학생에게 한국어 가르친다"
  • 임승미 기자
  • 승인 2018.06.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무부 위탁 CLS 프로그램 4년 연속 운영

[대학저널 임승미 기자] 전남대학교(총장 정병석) 언어교육원이 미 국무부 위탁 한국어교육 프로그램인 CLS(Critical Language Scholarship)를 올해도 위탁받아 운영한다. 2015년 CLS 한국어 프로그램 시행을 위한 한국어연수 현지교육기관으로 국내 유일하게 선정된 이후 4년 연속이다.

미국 전역에서 선발된 28명의 CLS 한국어 장학생들은 지난 9일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오는 8월 3일까지 8주간(160시간) 한국어교육을 받게 된다.

CLS 한국어 장학생들은 한국어 교육을 비롯해 문화수업이나 야외체험활동을 통해 한국문화 전반을 알아가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전남대는 이들 미국 학생들에게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교육 및 영화상영, 국립묘지참배 등도 계획하고 있다. 광주를 알리고 5·18 정신을 세계에 전하려는 노력이다.

미국 학생들은 연수기간 동안 광주 시내 가정에서 홈스테이 생활을 하며 한국문화를 보다 깊이있게 배우고 경험하게 된다. 또한 전남대는 미국 학생들이 생생한 한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 전남대 학생들을 ‘1대1 언어파트너’로 연결할 계획이다.

엄철주 전남대 언어교육원장은 “4년 연속 미 국무부의 권위있는 CLS 프로그램의 위탁 교육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전남대의 위상과 언어교육원의 한국어교육 역량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이를 계기로 다양한 국내외 기관 및 대학과의 협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