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비슬산 역사와 문화 자원 활용의 필요성 제시
DGIST, 비슬산 역사와 문화 자원 활용의 필요성 제시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6.0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슬밸리 지역 문화유산과 창달' 주제로 '제13회 비슬포럼'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DGIST(총장 손상혁)가 7일 DGIST R1 국제회의장에서 ‘비슬밸리 지역 문화유산과 창달’을 주제로 제13회 비슬포럼(공동의장 DGIST 손상혁 총장, 화성산업 이인중 회장)을 개최했다.

비슬포럼은 2012년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달성산업단지 등 대구시 달성군 인근 비슬밸리 지역의 과학기술 및 지역경제 발전 방안과 정책 대안을 구상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운영 중이다. 포럼에서 문화 관련 이슈를 논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열린 포럼에서는 고령대가야박물관 정동락 학예관이 ‘비슬산 연관 문화유산과 활용 방안’을 주제로, 영남대 김영대 명예교수가 ‘낙동강 연관 문화유산과 활용 방안’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고령대가야박물관 정동락 학예관은 달성군을 대표하는 자연, 문화 콘텐츠인 비슬산 참꽃 문화제, 비슬산 둘레길 등을 활용해 관련 프로그램을 보완하는 예산 및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학예관은 비슬산을 활용하는 방안으로 ▲비슬산 참꽃 문화제 확대 및 보완 관련 상품 개발 ▲비슬산 둘레길 확장 및 정비 ▲참꽃 문화관 건립 및 문학제 개최 등을 제시했다. 불교 문화유산 활용 방안으로 ▲사찰 연계 불교 유산 및 불교 문화 체험 프로그램 개발 ▲일연스님과 삼국유사 관련 학술행사 개최 및 전시관 건립 ▲달성군 역사박물관 건립 등을 제안했다.

영남대 김영대 명예교수는 비슬밸리 지역 문화 인프라 구축을 위해 산·학·관이 협력해야 하며 융합적인 연계 활동을 바탕으로 창조적 문화도시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낙동강이 위치한 달성군 지역의 문화유산 특색 가운데 하나인 서원 중심의 문화를 도시디자인적으로 접근해 사회적, 문화적, 공간적 괴리 문제를 극복하고 도시발전 방향 설정과 새로운 공간 체계를 확립해 비슬밸리가 개발과 보존이 공존하는 새로운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대구경북연구원 장재호 연구단장을 좌장으로 달성군 김제근 학예연구사, 영남대학교 류영철 교수, 매일신문 조두진 문화부장, DGIST 인수일 교수가 패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DGIST 이노베이션경영프로그램 이공래 교수는 “급격히 발전하고 있는 비슬밸리 지역 주민들의 삶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문화를 주제로 심도있게 논의하는 포럼이 진행됐다”며 “앞으로 비슬포럼이 경제, 산업,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비슬밸리 지역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발전 방향과 정책을 구상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