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선정
중앙대, '기초연구실 지원사업' 선정
  • 최진 기자
  • 승인 2018.06.0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융·복합 연구 활성화 기대

[대학저널 최진 기자] 중앙대학교(총장 김창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기초연구실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기초연구실 지원사업’은 2018년도 20개 대학, 30개 연구 주제를 대상으로 112억 500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앙대는 2개 기초연구실이 선정됐으며 6년간 약 29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게 된다.

선정된 연구실은 '칼코젤 기반 태양연료촉매 설계 및 합성 연구실'과 '차세대 무인이동체 무선통신연구실'이다. 두 연구팀은 각각 '태양연료의 미래 에너지원으로서의 실용화'와 '자율주행차와 무인드론에 필요한 5G 통신기술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중앙대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중앙대가 융·복합 연구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