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대,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 선정
창원대,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 선정
  • 최진 기자
  • 승인 2018.05.3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친화경 복합재 산업의 원천기술 발전에 기여할 것"

[대학저널 최진 기자] 창원대학교(총장 최해범)가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은 대학연구소의 인프라 지원을 통해 대학 및 지역의 연구거점을 구축하고 연구소의 특성화 및 전문화를 유도해 우수한 신진 연구인력을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집단연구사업 중 하나다.

창원대 메카트로니스공학부 신소재연구센터(센터장 송정일)는 2018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향후 9년간 총 70억 원을 지원받는다. 

이들이 수행할 사업은 '친환경 난연 하이브리드 복합재 개발'이다. 창원대 신소재연구센터는 친환경 난연 복합재기술 개발, 난연코팅재 개발, 설계해석 기술 확보를 통한 친환경 난연복합재 기술의 실용화 등을 연구하게 된다.

나아가 친환경 난연 하이브리드 복합재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기존 문제를 해소하는 무독성 난연 복합재를 개발해 실용화함으로써 친환경화, 재해방지, 효율향상, 경량화, 성능향상 등을 이뤄낼 계획이다. 

또한 경남지역은 물론 동남권 중소기업과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의 산학협력을 통한 상용화·사업화를 목표로 본격적인 연구에 나선다.

송정일 센터장은 “이번 중점연구소 선정을 계기로 경남의 친환경 복합재 개발의 실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동시에 더욱 체계화된 친환경 복합재 전문 고급 신진 연구인력을 양성함으로써 국내 친화경 복합재 산업의 원천기술 및 응용기술 발전에 혁신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친환경 하비이브리 복합재 응용제품을 상용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