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에 5개교 선정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에 5개교 선정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5.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실대, 연세대, 전북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
교육부·과기정통부, 실험실 창업 활성화 지원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숭실대, 연세대, 전북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 등 5개 대학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에 선정됐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9일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실험실 창업이란 대학이 보유한 신기술(논문 또는 특허) 기반의 창업을 말한다. 실험실 창업은 기술집약형 창업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다는 점에서 아이디어 기반의 일반 창업과 구분된다. 즉 일반 창업에 비해 고용 창출 효과와 기업 생존율이 우수하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교수, 대학원 석·박사생 등의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사업을 신규 도입했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사업에는 43개 창업선도대학(중소벤처기업부 선정·지원) 가운데 11개 대학이 지원했다. 평가는 '1단계 평가(기술자체분석보고서 평가)→2단계 평가(실험실 창업지원 계획 평가)→3단계 종합평가'순으로 진행됐고 숭실대, 연세대, 전북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 등 5개 대학이 최종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5개 선정 대학에는 대학원 창업 교육프로그램 개발·운영비, 실험실 교직원 인건비 등 실험실 창업 인프라 조성자금을 비롯해 후속 연구개발(R&D) 자금, 실험실 창업 준비 자금 등 연간 약 5억 원 내외가 지원된다. 지원 기간은 3년이다. 단 2년 후 단계평가를 통해 1년 추가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지원프로그램(창업선도대학·TIPS 등)에 별도 트랙이 신설,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사업을 통해 창업한 기업을 대상으로 창업공간, 자금, 시제품 제작 등 후속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관계부처가 공동 추진하는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사업을 통해 대학에 투입된 후속 연구개발(R&D)을 활용,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실험실 창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대학원생의 학사제도와 교수의 인사제도를 창업 친화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