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속 논란에 교육부, 한국체대 추가조사
졸속 논란에 교육부, 한국체대 추가조사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5.2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명규 교수 조교 갑질 의혹 제기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교육부가 한국체대를 대상으로 추가 현장조사를 실시한다.

교육부는 "지난 4월 23일부터 24일까지 한국체대 전00(명규) 교수 복무·인사 등과 관련, 현장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면서 "이번 조사단은 교육부 직원 4명으로 구성됐다. 전 교수 관련 추가조사와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 등 관련 사안들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 교수는 조교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전 교수에 대해 ▲조교에게 유망주 스카우트를 지시하며, 스카우트 비용을 대납하라고 했다는 점 ▲강의시간에 조교 등의 차를 빌려 타고 골프를 치러 다녔다는 점 ▲조교에게 골프채 상납을 요구했다는 점 등의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가 공동 실시한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에 따르면 전 교수는 빙상연맹 부회장 재임 시절은 물론 이후에도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전 교수의 조교 갑질 논란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4월 23일부터 24일까지 한국체대를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교육부가 한국체대 입장만을 들었다는 주장과 전 교수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서, 교육부를 둘러싸고 비판 여론이 확산됐다. 즉 교육부가 졸속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는 지적이다. 결국 교육부는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 추가조사를 결정했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은 "철저한 조사로 위법 부당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