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김재범 교수팀, ‘바이오 빅데이터 시각화’ 앱 개발
건국대 김재범 교수팀, ‘바이오 빅데이터 시각화’ 앱 개발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5.2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백질 간 상호작용 진화 분석에 효과적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 KU융합과학기술원 김재범 교수 연구팀(의생명공학과)이 특정 단백질들 간의 상호작용을 네트워크 구조로 효과적으로 시각화하는 웹 어플리케이션 ‘인터스피아(INTERSPIA)’를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농촌진흥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교육부) 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의생명공학과 석사과정 권대홍 연구원과 박사과정 이대환 연구원이 공동 1저자로, 김재범 교수가 교신저자로 연구에 참여했다.

대다수의 단백질이 제 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주변의 다른 단백질들과 반드시 상호작용(Protein-Protein Interaction)을 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관련 생체 내 기능들의 변화가 발생하는데, 이 변화의 축적을 추적하면 종의 다양성과 각 종이 지닌 독특한 상호작용 네트워크 패턴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인터스피아 어플리케이션은 이러한 단백질 간 상호작용 패턴을 하나의 네트워크 구조로 통합해 시각화하고 특정 종들에 선택적으로 존재하는 단백질 상호작용들을 직관적으로 파악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인터스피아는 먼저 비교하고자 하는 종 리스트와 그 종들 내에 존재하는 관심 단백질 군을 입력 받는다. 이후 머신러닝 기술을 도입해 컴퓨터가 단백질 탐색을 통해 분석 단백질 군을 확장해간다. 확장된 단백질 군과 관련된 상호작용들의 종 간 차이 탐색과 해당 결과는 최종적으로 시각화해 나타난다.

김재범 교수는 “바이오 빅데이터 연구를 위해서는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의 활용과 더불어 효과적인 데이터의 시각화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연구 성과는 단백질 상호작용 빅데이터 분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Nucleic Acids Research (IF=10.162, 상위 4.7%)에 5월 9일자 논문으로 온라인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