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세월호 희생 故 고창석 교사 가족, 원광대에 장학금 기탁
체육교육과 후배들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활용
2018년 04월 16일 (월) 13:52:32
   
 

[대학저널 임승미 기자]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故 고창석 단원고 교사 가족이 고 교사의 모교인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에 장학금 3000만 원을 기탁했다.

고 교사는 사범대학 체육교육과 93학번으로 2000년 교직 생활을 시작해 경기 안산 원일중, 상록중, 원곡중을 거쳐 2014년 3월 단원고에 부임했다. 세월호 사고 당시 단원고 인성생활부 교사로 수학여행 동행 중 침몰하는 배에 끝까지 남아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빠져나오지 못했다.

오랜 기간 미수습 상태였던 고 교사는 유해 일부가 2017년 5월 세월호 선체 수색 과정에서 발견돼 사고 발생 3년 7개월 만인 2017년 11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가족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학생들만을 생각한 고인의 마음을 따라 참스승의 뜻을 기리기 위해 조의금을 모교에 기부하고 훌륭한 교사를 양성하는데 도움이 되길 희망했다.

원광대 체육교육과 동문회는 고창석 동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교정에 추모비를 건립하고 16일 고 교사 가족, 김도종 총장, 학과 교수 및 재학생, 동문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과 함께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체육교육과에서는 올해부터 매년 ‘고창석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날 고 교사 가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김도종 원광대 총장은 “고창석 동문은 원광대의 정신이 되었다”며 “오늘 제막한 이 추모비가 고창석 동문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거대한 나무의 씨앗이고, 뿌리로서 고청석 동문이 보여준 품격과 그를 기리는 정신은 원광대가 앞으로 나아가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는 세월호 참사 당시 끝까지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희생된 고창석(2000년 체육교육과 졸업), 이해봉(2007년 역사교육과 졸업) 동문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5년 5월 사범대학 입구에 추모식수를 하고, 두 동문에게 특별사회봉사상을 수여했다. 또한 고창석, 이해봉 강의실을 만들어 선배 교사의 고귀한 뜻과 참교육 정신을 이어가고 있다.


임승미 기자 lsm@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