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 요구···논란 예고
교육부,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 요구···논란 예고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3.2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세부사항 안내···평가에 반영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교육부가 수시모집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를 요구, 논란이 예상된다.

26일 교육부와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교육부는 대학에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세부사항을 안내하며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를 권고했다.

교육부는 대학들이 대입전형을 개선, 고교교육 내실화와 학생·학부모의 대입 부담 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2014년부터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 사업 예산은 총 559억 4000만 원이다. 교육부는 65교 내외 대학을 선정,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교육부는 올해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지표(100점 만점) 가운데 '학교교육 중심 전형 운영을 위한 수능 성적의 합리적 활용 및 개선 노력'에 3점을 배정했다.

교육부는 대학에 발송한 안내문을 통해 "수험 부담 완화 측면에서 폐지를 권장한다. 수시모집 내 수능최저학력기준 축소·폐지는 (지원 대학 선정에서) 중요한 평가요소"라고 밝혔다. 

2018학년도 대입에서 125개 대학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했다. 그동안에도 교육부는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 또는 축소를 유도했다. 그러나 중요한 평가요소임을 강조하며, 사실상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수능최저학력기준 폐지를 두고 향후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