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뉴스플러스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단국대 이동현 교수, "막대 하나로 고밀도 나노 패턴 제작 가능"
고밀도 나노구조 패턴 자유자재로 제작하는 기술 개발
2018년 03월 13일 (화) 09:35:42
   
단국대 이동현 교수(왼)와 이동은 연구원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 고분자공학과 이동현 교수와 이동은(박사과정) 연구원이 ‘테프론 막대(PTTE bar)’를 이용해 고밀도 나노구조 패턴을 자유자재로 제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수억 원을 호가하는 나노패턴 제작 장비를 3~4000원 ‘막대’ 하나로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제작이 쉽고 공정비용이 저렴해 반도체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고성능 반도체 소자개발을 위해선 다양한 회로 패턴을 고밀도로 만드는 기술이 필수다. 하드디스크, 이동식 기억장치(USB), 메모리 등의 저장용량은 획기적으로 커졌지만 실제 장치들의 크기가 작아진 이유는 고밀도 공정을 통해 좁은 면적에도 많은 회로 패턴을 제작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 업계에서 사용하는 기술들은 복잡한 생산 공정과 비싼 원가를 감당해야 했다. 최근 주목 받은 DSA(유도자기조립) 기술 역시 특정 기판이 필요하고 불규칙한 결함이 생기는 단점이 있었다.

이 교수 연구팀은 막대 모양의 폴리테트라플로로에틸렌(이하 테프론)을 기판에 간단히 문지름으로써 나노구조 패턴을 생성해 기존 기술의 단점을 보완했다. 연필처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직선, 곡선 등 원하는 모양을 자유자재로 구현할 수 있다.

또한 테프론 막대를 이용해 만든 패턴 위에 블록공중합체(서로 다른 두 종류 이상의 고분자 분자들이 화학결합에 의해 연결돼 있는 고분자) 막을 형성해 기판 위에 수직으로 배열된 고분자 나노구조가 넓은 면적에 스스로 균일하게 정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술은 실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자제작에 있어 블록공중합체 DSA를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한층 높인 것으로 실리콘웨이퍼, 유리 및 고분자필름 등 다양한 표면에 적용할 수 있다.

이동은 연구원은 “특별한 설비 없이 테프론 막대를 문질러 손쉽게 직선, 곡선 형태의 다양한 회로패턴을 만들 수 있다”며 “최소 수억 원을 호가하는 나노패턴 제작 장비에 비해 테프론 막대의 가격은 3~4000원에 불과하기 때문에 많은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의 지원을 받아 미국 메사추세츠대학(University of Massachusetts, UMASS) THOMAS P. RUSSELL 교수, 울산과학기술원(UNIST) 박수진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또한 지난 2월 1일 미국 화학 학회의 최고 국제권위지 중 하나인 ACS Nano(IF=13.942)에 게재됐다.


임지연 기자 jyl@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