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디그리 도입, 전문대학 평생·직업교육 허브 육성"
"마이크로디그리 도입, 전문대학 평생·직업교육 허브 육성"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8.02.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 발표'···대학 평생교육 기능 강화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 대학의 평생교육 기능이 강화된다. 이를 위해 마이크로디그리(학점당학위제)가 시범 도입되고 전문대학이 평생·직업교육 허브로 집중 육성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김상곤)는 23일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거쳐 '제4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2018~2022)'을 확정·발표했다. 앞서 '제1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부터 '제3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이 2003년부터 2017년까지 추진, 평생교육 추진체계가 구축됐다.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평생교육진흥원 설립, 평생학습도시와 평생학습센터 지정·운영 등이 대표적이다.   

'제4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은 대학의 평생교육 기능 강화를 비롯해 ▲전 국민 평생학습권 보장 ▲소외계층 대상 평생학습사다리 마련 ▲온라인 평생교육 생태계 구축 ▲산업맞춤형 평생교육 확대 ▲지역단위 풀뿌리 평생학습역량 강화 ▲평생학습 기반 지역사회 미래가치 창출 지원 ▲평생교육 법령 정비·제도 개선 ▲평생교육 투자 확대·체계적 관리 등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교육부는 "4차 산업혁명 등 기술혁신, 기대수명 증가에 따른 사회변화와 직업세계 변화에 대응해 보다 유연하고 질 좋은 평생학습체제를 마련해야 할 상황"이라면서 "온라인 교육 등 교수·학습 혁신과 자발적 학습모임 등 다양한 형식의 평생학습 확산이 요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대학의 평생교육 기능 강화 차원에서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 사업을 통해 올해 12개 대학에 총 113억 원이 지원된다. 특히 마이크로디그리(학점당학위제)가 처음으로 시범 도입된다. 마이크로디그리(학점당학위제)란 기존 학위(4년 또는 2년 등) 제도와 달리 이수시간 혹은 학점단위로 이수결과를 조합, 정규학위를 취득하는 것이다. 또한 전문대학을 평생·직업교육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중등-고등 직업교육 연계가 제도화되고 전문대학과 지역기관이 연계, 취·창업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 국민 평생학습권 보장을 위해서는 유급학습휴가제가 확산된다. 정부는 올해 20억 원을 투입, 훈련비·인건비·대체인력 인건비를 지원함으로써 유급학습휴가제를 활성화시킨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고졸취업자의 국비유학 자격 요건이 완화(재직기간 5년→3년)되고, 전역 예정 장병 가운데 희망자를 대상으로 기술교육과 취업·진로설계 지원이 제공된다.

소외계층 대상 평생학습사다리 마련은 ▲문해·학력보완 기회 확대(5년간 문해교육 희망 국민에게 교육기회 제공, 생활 문해 교과서 추가 개발) ▲소외계층(저소득층·장애인 등)에게 평생교육 바우처 지원(올해 24억 원, 5000명 내외) ▲국가장애인평생교육진흥센터 설립과 장애유형별 학력인정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등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온라인 평생교육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가 개선된다. 구체적으로 전문대학이 직업교육 이론 무크(MOOC) 강좌를 개발하고 직업계고·(전문)대학·직업훈련기관이 연계, 무크(MOOC) 융합교육 모델(이론+실습)을 개발한다. 특히 2022년까지 인공지능, 빅데이터, 소프트웨어(SW),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무크(MOOC) 강좌가 300개 개발된다.

산업맞춤형 평생교육 확대의 핵심은 매치업(Match業, 산업맞춤 단기직무인증과정) 프로그램 시범 운영과 직업교육 마스터플랜 수립이다. 매치업(Match業) 프로그램은 해당 분야 대표기업이 대학생, 구직자,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직무능력을 인증하는 것이다. 올해 10개 프로그램이 시범 운영된 뒤 2019년 20개, 2022년 50개로 확대된다. 정부는 매치업(Match業) 이수가 학점은행제와 (전문)대학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법령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직업교육 마스터플랜은 중장기 직업교육정책 청사진을 담은 것으로 오는 7월 발표된다.

이 외에도 지역단위 풀뿌리 평생학습역량 강화를 위해 ▲평생학습도시 대상 성과평가 도입 ▲평생학습센터 설치 확대 ▲평생학습기관 정보공시 의무화와 기관평가 인증제 도입 ▲평생교육사 양성과정 개편(과정이수→과정이수+평가형) 등이, 평생학습 기반 지역사회 미래가치 창출 지원을 위해서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인재 육성 위한 특화 비학위과정 개설 ▲우수 자발적 학습모임 지원 등이, 평생교육 법령 정비와 제도 개선을 위해서는 ▲평생교육진흥위원회 지역·전문가 참여 확대 ▲특수외국어 교육 확산 ▲국가평생교육투자알리미 구축 등이 각각 추진된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연도별 시행계획에 대한 모니터링, 성과평가 등을 도입해 기본계획 이행을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면서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대비, 다양하고 질 높은 평생교육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4차 평생교육진흥 기본계획' 상세 내용은 하단 첨부파일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