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김영안 교수, ‘저 멀리서 오는 풍경’ 개인전
삼육대 김영안 교수, ‘저 멀리서 오는 풍경’ 개인전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8.02.2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돌' 소재로 작품 30여 점 전시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박물관장 김영안(예명 석정) 교수가 2월 21일부터 3월 8일까지 서울 팔판동 MHK갤러리에서 ‘고인돌’을 소재로 18번째 개인전을 연다.

이번 행사는 ‘저 멀리서 오는 풍경(돌의 그리움)’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고인돌 풍경을 담은 김 교수의 사진작품 30여 점이 전시된다.

김영안 교수는 작가노트에서 “고인돌처럼 못 박힌 듯 한자리에 서서 세월의 유속을 견디어낸 지친 우리들에게 그 속에서 호흡하고 있는 그 견고한 태고의 숨결을 사진이라는 장르를 통해 함께 느껴 보려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회 오프닝은 2월 22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