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학술,연구 | 뉴스플러스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삼육대, ACE+ 교육성과 확산을 위한 제1회 교양교육 포럼
‘기술혁명시대의 신교양인을 위한 기초 교양의 길’ 주제
2018년 01월 31일 (수) 10:47:36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가 오는 2월 1일 국제교육관 장근철 홀에서 ACE+ 교육성과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제1회 교양교육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스미스교양대학과 ACE+사업단이 주최한다. 주제는 ‘기술혁명시대의 신교양인을 위한 기초 교양의 길’이다.

포럼 개회식에는 삼육대 김성익 총장과 오덕신 부총장, 기조강연자로 나선 박경하 전국대학교양교육협의회장, 강진양 ACE+사업단장, 김용성 스미스교양대학장, 동덕여대 이재현 교수, 강남대 박상민 교수, 삼육대 한금윤, 노동욱, 오시진 교수 등 대학과 학계의 연구자와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1부 세션에서는 중앙대 다빈치교양대학장인 박경하 교수가 ‘인공지능사회, 대학교양교육의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한다. 인본적 가치에 대한 성찰과 융합교육의 영역을 교양교과목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을 제시한다. 또 가톨릭대 하병학 ACE 사업단장은 인격 성숙과 소통으로서의 교양: 자기소개서, 성찰과 평가 사이를 제목으로 강연을 이어간다.

2부 세션에서는 ‘신교양인’ 양성을 위한 교양교육의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가 이어진다. 서강대 창의인재개발센터 정윤숙 전임연구원은 ‘신교양인 양성을 위한 비교과 교육과정의 설계 및 운영: 지행일치 비교과 교육과정’에 대한 사례를 발표한다. 삼육대 엄태경 특임교수는 ‘신교양인을 위한 기초교양교육 운영 사례’를, 김명주 서울여대 교수는 ‘미래를 바꾸는 3가지 사고방식 3CT’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강연자들과 토론자들이 참여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학이 담당해야할 교양대학의 역할 및 발전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도 진행할 예정이다.

포럼을 주최한 삼육대 김용성 스미스교양대학장은 "우리 사회가 4차 산업혁명시대로 치닫을수록 대학은 인간을 위한 지식창출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훌륭한 인재 배출의 성소와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며 "금번 포럼이 교양대학의 역할 및 발전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