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학술,연구 | 뉴스플러스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달게 먹는 식습관, 암 유발한다"
연세대 백융기 교수팀 연구결과
2018년 01월 05일 (금) 10:06:11
   
연세대 백융기 교수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단 음식이 암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 생화학과 백융기 특훈교수(프로테옴연구원장)팀에 의해 밝혀졌다.

백융기 특훈교수팀은 세브란스병원 김호근(암병리), 강창무(췌장암) 교수팀과 공동으로 최첨단 단백체학 기술을 이용해 과도한 당 섭취 관련 새로운 암 발생 경로를 세계 최초로 규명해냈다.

우리 몸에서 각종 생체반응을 주관하는 단백질은 암을 억제하거나 일으키기도 한다. 특히 폭소3 이나 p53같은 일부 암 억제 단백질들은 비정상적인 세포분열의 기미가 있을 때 세포사멸과정을 유도해 암을 억제해준다. 그러나 당분을 자주 섭취해 ‘오글루넥’이라는 당 분자가 많이 만들어지면, 만들어진 오글루넥 일부가 폭소3의 특정 위치에 붙어서 오히려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이 백융기 특훈교수팀에 의해 밝혀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암 억제 단백질인 폭소3의 284번 세린 아미노기에 ‘오글루넥’이 붙게 되면 엠디엠2(MDM2)라는 발암인자의 활성을 대폭 촉진해 p53이 주도하는 암 억제회로가 붕괴됨은 물론, 연결된 p21세포주기 조절자까지 훼손해 멀쩡하던 췌장세포를 악성 췌장암세포로 변환시켜간다.

게다가 이 같은 현상이 위암과 간암조직에서도 동시에 일어나는 것이 백 교수팀 신헌 연구원에 의해 밝혀졌다. 이들 암 조직에서는 과잉 당 대사를 촉매하는 효소유전자들이 크게 활성화된 탓에 오글루넥 당분도 비정상적으로 대폭 생성되고 있었다. 과잉 당생성과 췌장암 등 소화기암과의 연관성을 생화학적으로 분자 수준에서 증명한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넘치는 당이 암세포를 만든다’는 새로운 학설을 췌장암 발생의 사례를 통해 처음으로 입증하며 암 발생에 대한 중요한 진보를 이뤘다. 향후 임상 분야에서 췌장암이나 위암, 간암 등 소화기암 환자의 조직검사 시 당화된 폭소3의 발현 정도를 정상인과 비교조사 하는 것으로 암 진단은 물론 항암 표적 치료를 시도할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이다.

한편 본 연구는 유망 신기술사업으로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았다. 이번 논문은 암 연구 분야 국제 권위지인 캔서 리서치(IF=9.12)에 최근 온라인 게재됐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