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모집 전 꼭 알아야 할 입시용어”
“정시모집 전 꼭 알아야 할 입시용어”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7.12.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11일 수능 채점결과가 발표되면서 본격적인 정시모집 시즌에 돌입했다. 수험생들은 오는 2018년 1월 6일 시작되는 정시모집 원서접수 전, 어느 대학이 내게 유리할 지 따져보며 매일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이제 12일 수능 성적표가 교부되면 보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그렇기에 아직도 알쏭달쏭한 입시 용어가 있다면 그 의미와 쓰임새에 대해 꼭 알고 넘어가야 한다. <대학저널>이 진학사의 도움을 빌어 ‘꼭 알아야 할 입시용어’를 소개한다.

1. 수능 성적표에 나오는 용어

· 표준점수: 자신의 원점수가 평균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점수다.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감안해 상대적인 성취 수준을 나타내기 위해 계산한 점수로 평균이 낮을수록(난이도가 높을수록) 표준점수가 높다.

· 백분위: 자신보다 점수가 낮은 학생이 얼마나 있는지 %로 나타낸 수치다. 만약 자신의 표준점수가 90점이고 백분위가 80이라면, 90보다 낮은 표준점수를 받은 수험생들이 전체의 80%라는 뜻이다. 즉 자신이 상위 20%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 등급: 표준점수를 9개의 등급으로 나눈 것. 상위 4%가 1등급, 4~11%가 2등급이 되며 동점자의 경우 상위 등급으로 기재한다.

2. 대입 관련 용어

· 전형요소 및 반영비율: 전형요소는 학생을 선발하는 도구로서 대입 전형에 사용되는 요소는 학교생활기록부, 대학수학능력시험과 논술, 면접·구술고사, 실기고사, 적성시험 등의 대학별 고사가 있다. 전형요소의 반영 비율은 대학 및 모집단위의 특성에 따라 각 전형요소들이 차지하는 비중을 말한다. 지원 대학·학과별로 준비해야 할 전형 요소의 비중이 달라질 수 있다. 또한 학생이 가장 우수한 전형 요소가 무엇이냐에 따라 자신에게 유리한 전형을 찾을 수도 있다.

· 전형유형: 전형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전형요소를 중심으로 전형을 분류한 것이다. 학생부위주(교과), 학생부위주(종합), 논술위주, 실기위주, 수능위주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 수능 가중치: 모집 단위별 특성을 고려해 수능시험의 4개 영역 중에서 특정 영역 점수에 가중치를 둬 전형 총점에 계산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자연계의 경우는 수학가형과 과학탐구영역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경우가 많다. 

· 수능최저학력기준: 대학이 지원자를 판단하는 한 가지 근거로 대부분 수시전형에서 활용된다. 중상위권 대학이나 의학 관련 학과에서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수시전형에서 수능 등급의 하한선을 정해 놓고 학생을 모집한다. 예를 들어 A대학 경영학과는 수시 논술전형에서 4개 영역 중 2개 영역의 등급 합이 5이내를 요구하는 경우, 이를 충족하지 못하면 학생은 전형에서 자동으로 탈락하게 된다.

3. 입시제도 용어

· 학생부 실질 반영 비율: 실제적으로 학생부가 전형총점에 대해 미치는 비율을 말한다. 전형 방법이 학생부 50%(500점)+수능 50%(500점)이고 전형총점이 1000점인 대학을 예로 들어보자. 이 대학의 학생부 최고점이 500점이고, 최저점(기본 점수)이 400점이라고 하면 전형에서 학생부가 실제적으로 전형 총점에 미치는 영향은 100점(500점-400점)이다. 실질 반영 비율은 10%(100/1000)이다. 학생부 실질 반영 비율은 대학마다 차이가 있으며 실질반영비율이 낮을수록 학생부 성적이 합격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고 생각하면 된다.

· 추가모집: 추가모집은 정시모집 합격자 등록 이후 미달 및 미등록된 결원을 보충하기 위해 실시하는 모집을 말한다. 정시에서 탈락한 학생이나 예비순위가 합격권에서 먼 학생들은 정시모집 전형 결과 후 발표되는 추가모집 요강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