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시입학정보]동양대학교
[2018 정시입학정보]동양대학교
  • 대학저널
  • 승인 2017.12.0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배출의 산실, 공무원사관학교
공무원 양성의 선두주자 동양대학교

동양대, 공무원 및 공직의 꿈을 이루는 곳
정부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가공무원 증원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대학의 공무원 교육이 관심사가 되고 있다. 많은 대학에서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공무원 대비반을 운영하고 있지만, 그 중에 특히 동양대학교(총장 최성해)는 국내 대학 최초로 공무원사관학교를 개설해 공무원 등 공공인재를 양성하는 특성화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2004년 국내 대학 최초로 ‘공무원사관학교’를 개설한 동양대는 공무원 양성 교육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1학년 때부터 학생을 선발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공무원사관학교는 각 전공 교과목 외 공통 과목 교육 등을 실시한다. 공무원뿐만 아니라 철도대학이 개설된 동양대의 특성을 살려 철도 관련 공기업 취업 준비도 병행하고 있다. 지도교수와 학생을 이어주는 밀착 지도 프로그램도 동양대가 내세우는 강점 중 하나다. 각 분야별로 지도교수가 학생을 밀착 상담해 학습의 동기유발과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체력단련을 위해 공무원사관학교 기숙사 내 별도의 피트니스 센터를 만들었으며 선비사관학교 프로그램을 적용해 예절과 인성을 가르친다. 공무원사관학교 개설 후 600여 명의 학생이 공직 진출에 성공했다.

공공인재 양성의 요람, 북서울캠퍼스
북서울캠퍼스는 동양대가 공무원사관학교를 확대해 ‘공공 인재’를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설립됐다. 지하철 1호선 동두천역에서 도보로 7분 거리에 있는 이 캠퍼스의 또 다른 이름은 ‘공공 인재 캠퍼스’다. 시대에 맞는 문제해결형 교육과 융복합 교육을 통해 공공 분야 및 예술 분야에서 공공 인재를 양성하기 위함이다.

공공인재대학에는 공공인재학부와 안전공학부, 게임학부가 개설돼 있다. 공공인재학부는 공무원, 행정전문가, 행정관리자, 정부리더, 공공경영인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게임학부는 게임창작의 노하우를 습득하고 게임테크와 게임아트, 게이미피케이션 분야 최고의 교수진들과 함께 미래 게임생태계를 선도할 폭넓은 인문사회학적 소양을 갖춘 게임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디자인학부와 공연영상학부가 있는 예술대학을 개설한 이유는 예술도 공공성을 위한 정서적 기반으로 중요하기 때문이다. 공연영상학부에서 연기, 연출, 영상미디어 분야를 전공할 수 있다. 동양대는 한국 공연예술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서울 대학로에 「동양예술극장」을 개관해 운영할 정도로 예술 분야에 관심이 높다.

공직 진출 경쟁이 치열한 만큼 동양대는 ‘1만 시간 로드맵’을 마련했다. 1만 시간 노력을 하면 높은 수준의 실력을 갖출 수 있다는 1만 시간의 법칙을 응용한 것이다. 1학년 1500시간, 2학년 2500시간, 3학년 3500시간, 4학년 2500시간을 단계적으로 교육해 공직 진출이 졸업과 함께 이뤄지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대학 브랜드 강화
동양대는 공무원·철도·영어·선비 뒤에 사관학교라는 명칭을 붙여 특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학생들을 단지 전공분야 전문인으로 양성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인성과 도덕성을 겸비한 지식인으로 만들고자 하는 학교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사관(士官)은 선비다운 자세를 본받는다는 뜻이다. 

공무원사관학교는 공무원에 뜻을 둔 입교생들에게 단계별 맞춤식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철도사관학교와 철도대학 역시 4년제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동양대는 국토교통부 지정 제2종 철도차량운전면허 교육훈련기관으로 ▲FTS(전기능 모의운전연습)실 ▲PTS(기본기능 모의운전연습)실 ▲CAI(컴퓨터지원학습)실 등 최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 영어사관학교는 국제적 감각을 갖춘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꾸려졌다. 몰입형 기숙환경에서 체계적인 영어 교육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동양대는 국내 최초로 이공계 군사학과인 컴퓨터정보통신군사학과를 개설해 미래 첨단 과학기술군을 선도할 정보통신장교도 양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