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학술,연구 | 뉴스플러스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경북대 박종수 교수, 독도 물골에서 신종 원생동물 발굴
국제적으로 공인된 새로운 원생동물 최초 규명
2017년 11월 16일 (목) 18:33:02

[대학저널 유제민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 지구시스템과학부 해양학전공 박종수 교수가 독도의 유일한 담수인 물골에서 신종 원생동물(광합성을 하지 않는 단세포 진핵생물)을 발견하고, 국제적으로 공인된 새로운 원생동물임을 최초로 규명했다.

   
▲박종수 교수

이번에 독도 물골에서 발견된 신종 원생동물은 아메바로 박 교수는 명칭에 '독도'를 넣어 'Tetramitus dokdoensis(테트라마이터스 독도엔시스)'라고 명명했다. 지금까지 '독도' 명칭을 사용한 생물은 몇 종이 있었지만 원생동물에 독도 명칭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연구 결과는 원생생물 분야의 세계적 학회지인 국제원생생물학회지(Journal of Eukaryotic Microbiology)에 11월 16일자로 게재됐다. 논문명은 '한국 동해에 위치한 독도 담수에서 분리된 신종 테트라마이터스 독도엔시스(A new heterolobosean amoeboflagellate, Tetramitus dokdoensis n. sp., isolated from a freshwater pond on Dokdo Island in the East Sea, Korea)'다.

물골의 담수는 과거 독도의용수비대의 음용수로 널리 이용됐었다. 그러나 수질 악화로 인해 현재는 음용수의 기능보다는 독도 천연보호구역 내 유일한 담수라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 독도의 생물상에 대한 연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일부 진행되고 있지만 물골 담수 내 생물종 다양성 연구는 전무했다.

박 교수는 독도에서 물골 시료를 채취해 실험실에서 배양, 아메바를 분리했다. 분리된 종을 광학현미경으로 관찰, 분자계통학적 특성을 통해 신종 원생동물을 발견했다.

박 교수는 "원생동물은 미래 생물자원으로 연계 개발의 잠재력이 매우 높고 지구상에 서식하는 가장 다양한 생물군이지만, 국가기관의 물적 연구지원이 취약해 국내에서는 0.7% 종만 보고돼 있다. 이번 신종 원생동물 발견은 국내의 열악한 원생동물 연구 인프라와 해양 교육·연구의 불모지인 대구·경북 지역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고무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독도 이름이 부여된 논문은 일반 논문보다 국제학술지에 채택되기가 매우 어려운 편이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적인 학술지에 독도와 동해라는 명칭을 대외적으로 공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제민 기자 yjm@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