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청소년의 사회참여 이끌어낸다"
"경희대, 청소년의 사회참여 이끌어낸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7.11.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 개최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경희대학교(총장 조인원) 후마니타스칼리지(학장 이영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가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경희대 서울캠퍼스 청운관에서 ‘제8회 청소년사회참여발표대회(이하 발표대회)’를 개최한다.
 
발표대회는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공동 주최하고 교육부, 행정안전부, 여성가족부 등 16개 시·도교육청, 미국시민교육센터(CCE)가 후원한다.
 
경희대는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약 5개월 동안 총 73개 모둠의 청소년 사회참여 활동 보고서를 접수받아 예선심사를 진행했다. 이 중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된 12개 모둠(총 67명)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딱딱한 길말뚝을 시각장애인과 어린아이들을 위해 말랑말랑한 길말뚝으로 교체하자는 초등학생, 탈북청소년들이 우리 사회에 보다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지원정책을 제안하는 고등학생들까지 사회적 약자들부터 청소년 자신들을 위해 벌여온 적극적인 활동을 발표한다.

심사 결과에 따라 국회의장상,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행정안전부장관상, 여성가족부장관상, 시·도교육감상 등이 수여되며 지도교사에게도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이 수여된다.
 
한균태 경희대 대외협력부총장은 “우리 사회는 세계화와 함께 4차 산업혁명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시대적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역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민활동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이번 발표대회가 청소년들이 스스로 능동적 시민이 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