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책뉴스 > 교육정책 | 실시간 정책뉴스
     
"고등학생 40% 6시간도 못 잔다"
[2017 국감] 수면 부족 시 건강, 학업 성적, 주의력 빨간불
2017년 10월 29일 (일) 16:04:39

[대학저널 정성민 기자] 청소년기의 권장 수면시간은 통상 8시간에서 10시간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10명 중 6명이 하루 6시간도 못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학생 건강검사'에 따르면 전국 765개 표본학교 학생 8만 2883명 가운데 하루 6시간 이내 수면율은 초등학생 3.04%, 중학생 12%, 고등학생은 43.91%였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자 고등학생의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이 35.6%였지만 여자 고등학생은 52.99%로 더욱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61.61%(남학생 59.67%·여학생 63.73%)로 하루 6시간 이내 수면 고등학생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50.45%), 부산(49.21%), 서울(48.90%), 제주(48.56%) 순이었다. 반면 인천이 34.49%(남학생 20.93%·여학생 49.26%)로 가장 낮았다. 또한 6시간 이내 수면 비율은 여학생이 전반적으로 높았지만 제주지역만 유일하게 남학생 비율(48.93%)이 여학생(48.16%)보다 소폭(0.77%포인트) 높았다. 

그렇다면 원인이 무엇일까? 과도한 스마트폰 이용과 게임이 문제일 수 있다. 그러나 고등학교 시기에 학업과 입시 부담이 가장 높다는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학업과 입시 부담으로 고등학생 절반 가량이 6시간 이하 수면을 하는 것이 안타까운 우리의 교육 현실"이라면서 "청소년기에 수면이 부족하면 건강은 물론 학업 성적과 주의력에도 오히려 좋지 않을 수 있기에 자정까지 운영하는 무리한 야간자율학습이나 의무적 0교시 운영 등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고등학생들이 수업시간에 졸음을 피하기 위해 서서 공부하고 있다.

정성민 기자 jsm@dhnews.co.kr
     관련기사
· "대한민국 교사와 학생은 힘들다"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