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지진 아픔 나눈 한양대"
"멕시코 지진 아픔 나눈 한양대"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7.09.2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학생들 모금 캠페인 실시…28일부터 한달 간 진행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한양대학교(총장 이영무)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들이 강진피해를 겪은 멕시코를 돕기 위해 28일부터 모금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번 모금 캠페인은 외국인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약 한달 간 진행된다. 국내 재학생들까지 참여하기 시작했다. 한양대는 학부과정 등 외국인 유학생 약 7000명이 재학하고 있다.

한편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 남부·중부지역에 강진이 잇달아 발생해 28일 현재 수백 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