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대학일반 | 교사 칼럼
     
[이만희 동남고 교사] "전문대학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 노려라"
2017년 09월 12일 (화) 14:46:38

2008학년도 총 83개 대학 399개 모집단위(학과)로 시작된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은 전문대학 졸업자에게 직업교육분야로의 계속교육을 통한 학사학위 취득기회를 제공하고, 전문대학을 졸업한 산업체 경력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재교육 및 전직교육(학교와 산업체의 연계 강화, 심화된 전문인력 양성)을 통하여 학교에서 일터로(School to Work), 일터에서 학교로(Work to Shool)의 순화교육체제의 구축과 산학 일체형, 미래형, 선진국형 평생교육체제를 구축하였다.

‘현장’과 ‘실무’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운영되어 4년제 대학의 학사학위 과정과 커다란 차별화를 보이고 있는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은 전문학사학위과정에서 이수한 실무교육의 연장선상에서, 현장의 사례와 이론이 접목된 심화교육을 실시함으로써 수준 높은 직업교육을 받기 원하는 수요자들의 니즈(Need)를 충족시켜 줄 수 있다

입학자격조건은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과 ①동일(유사)계열의 ②전문대학 또는 이와 동등 이상의 학위과정을 졸업하고, ③전문대학 또는 전문학사과정 입학 이후 관련 분야의 산업체에서 1년 이상(전년도 졸업자는 산업체 경력 9개월 이상 필요) 재직한 경력이 있어야만 한다. 단, 교육부장관의 지정을 받은 학과에 한하여 산업체 경력 없는 자도 전공심화과정에 입학할 수 있다.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은 2년제 전문대학을 졸업한 경우라면 2년과정으로, 3년제 전문대학을 졸업한 경우라면 1년과정으로 입학하여 최소 140학점 이상(전문학사학위과정 포함)을 이수하게 되면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2017년도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 운영대학은 48개교 90개 모집단위가 신규 인가되었고, 14개교 20개 모집단위가 증원 인가되었으며, 2년(‘15,16) 신입생 등록률 30% 미만인 6개교 6개 모집단위, 총 모집정원 90명(경력 있는 2개교 2개 모집단위 30명, 경력 없는 4개교 4개 모집단위 60명)이 인가 취소되었다. ’16년 신입생 등록률 30% 미만인 13개교, 18개 모집단위, 모집정원 71명(경력 있는 1개교 1개 모집단위 5명, 경력 없는 12개교, 17개 모집단위 66명)이 정원 감축되어 전국 총 106개교, 676개 모집단위가 운영되고 있다.

   
 

다양한 전문적 기술력을 갖춰 국가직무능력표준(NCS) 도입과 산업현장 맞춤형 실무능력 향상 등으로 전문 직업인 창출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하는 전문대학의 2017학년도 전문대학 입시결과 보도자료에 의하면 전국 137개 대학 모집인원 172,139명에 1,451,660명이 지원하였고 96.7%가 등록했는데, 이중 전국 118개 대학에 7,412명이 이른바 ‘유턴입학’에 지원하여 1,453명이 등록하였다.(작년 대비 4.5% 증가)

이런 현상은 전문대학이 높은 취업률을 보이는 사회현상이라 볼 수 있어 뚜렷한 꿈과 목적의식을 가진 전문대학 지원 희망 수험생이라면 전문대학 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을 잘 살펴보고 대입포털 ‘어디가’(https://www.adiga.kr) 등을 활용하여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 모집 요강 분석과 성적 반영 방법 등을 꼼꼼히 분석해 후회 없는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

   
 

※글: 이만희 경기 동남고 교사


대학저널 webmaster@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