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안전관리·빅데이터 분야 인재양성 도모
충북대, 안전관리·빅데이터 분야 인재양성 도모
  • 이희재 기자
  • 승인 2017.09.0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과기대 학부생들과 함께 '글로벌캡스톤디자인 프로그램' 진행

[대학저널 이희재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윤여표) 경영정보학과와 안전공학과 재학생들이 지난 8월 21일부터 25일까지 대만과기대(National Taipei University of Technology) 학부생들과 함께 '글로벌캡스톤디자인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변화하는 안전관리 및 빅데이터 시장의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인재를 양성하고 세계적 흐름을 습득해 학습에 동기를 부여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충북대 학생 5명, 대만과기대 학생 2명을 한 팀으로 총 5개의 팀을 구성했다. 안전분야 및 빅데이터를 구현할 수 있는 센서를 선정하고 선정계획을 바탕으로 결과물을 제작해 시연했다. 구체적으로 LED, 모터와 같은 전자 장치로 환경과 상호작용이 가능한 물건을 만드는 과정의 프로젝트다.

단순한 로봇, 온습도계, 동작 감지기, 음악 및 사운드 장치, 스마트 홈 구현, 유아 장난감 및 로봇 교육 프로그램 등의 센서를 활용해 진행됐다. 프로젝트와 더불어 대만 현지의 안전분야 기관 및 업체를 방문해 실무적인 감각을 키우는 좋은 기회가 됐다.

한편 대만과기대는 타이베이 시에 있는 공업대학으로 대북주립 대북공업학교로 시작해 1994년에 대학으로 개편됐다. 100년의 역사를 가진 유서 깊은 대학으로 수많은 기업가를 배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