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안정근 교수, 두 번째 시집 '별의 딸' 출간
전북대 안정근 교수, 두 번째 시집 '별의 딸' 출간
  • 이희재 기자
  • 승인 2017.08.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조각들 담담한 시어로 표현한 시 70여 편 담겨

[대학저널 이희재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 영어영문학과 안정근 교수가 삶의 조각들을 담담한 시어로 적어낸 시집 '별의 딸'(문예시선)이 최근 출간됐다.

이번 시집은 지난 2015년 처녀 시집이자 세종도서에도 선정된 바 있는 '주머니에 별 하나'에 이은 두 번째다.

이전 시집이 오랫동안 주머니 속에 묵혀둔 시의 조각들을 세상에 내보인 것이라면 이번 시집은 삶의 다양한 모습, 시인의 생각을 단아하게, 그리고 정갈한 문체로 보여준다. '삶'과 '시간', 그리고 '길'이라는 3개의 큰 주제로 70여 편의 시가 담겨 있다.

그러나 일상에 대한 시인의 소박하고 섬세한 표현은 전작과 같다. 가능한 쉽게 독자에게 다가서고, 시어(詩語)로 독자와 공감하기 위한 시인의 노력이 전작에서부터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때문에 시인의 시집에는 순수한 언어(言語)의 향이 그득하다. 뜻도 모를 어설픈 묘사나 장황한 수사 역시 없다. 그저 담백하다. 그러나 대상에 대한 진지한 접근으로 작가의 주관적 감성이 독자의 보편적 감성으로 전이되는 세심한 묘사는 돋보인다. 소박하지만 진정한 깨달음에서 오는 숙연함 또한 짙게 배어있다.

한편 안 교수는 전주 출신으로 전북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오스틴텍사스대학교에서 유학해 1987년 언어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리고 1989년부터 전북대 영문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