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대학뉴스 > 문화,예술,출판 | 뉴스플러스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건국대, '있는 그대로'의 한국전쟁 이야기 담은 책 선보여
'한국전쟁 이야기 집성' 전 10권 출간
2017년 06월 29일 (목) 10:33:06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민상기) '한국전쟁체험담 조사팀'이 올해 6.25 한국전쟁 67주년을 맞아 한국전쟁 이야기를 담은 방대한 자료집 '한국전쟁 이야기 집성'(전 10권, 박이정출판사)을 출간했다.

건국대 신동흔 교수(국어국문학과)가 연구책임을 맡은 '한국전쟁체험담 조사팀'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전국 각지를 탐방하며 수집한 한국전쟁 이야기를 선별해 10권의 책으로 내놓았다.

이 과정에서 건국대 교수와 통일인문학연구단 석박사 연구진 등 25명의 조사팀이 투입돼 300여 명의 제보자들에게 한국전쟁 이야기를 들었다. 이 가운데 162명의 사연을 책에 담고 있다. 이야기 중 일부는 '한국전쟁체험담 대국민서비스(http://koreanwarstory.net)'를 통해 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그동안 한국전쟁 체험에 대한 조사는 역사학 쪽에서 많이 이뤄졌다. 전쟁의 주요 국면에 얽힌 역사적 사실과 관련되는 정보를 얻는 데 주안점을 둔 조사였다. 이야기 형태의 체험담은 주로 전쟁 참전용사의 수기나 학살피해자들의 진술이라는 형태로 보고가 이뤄졌다. 말 그대로 사람을 죽고 죽이는 '전쟁'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들이었다. 다소 특수하고 주관적인 방향으로 치우친 성향이 짙은 이야기들이었다. 체험이나 시각이 양 극단으로 나누어진다는 점도 두드러진 특징이었다.

이번 한국전쟁 체험담 조사팀은 처음부터 보통사람들의 다양한 경험을 두루 포용한다는 입장에서 한국전쟁이라는 역사에 접근했다. 제보자의 진술을 구술 그대로 충실히 반영한다고 하는 학술적 방법론에 의거해 현지조사와 정리 작업을 수행했다. 이 조사는 구술사보다 구비문학적 방법에 입각한 것이었다. 한국전쟁을 축으로 한 역사적 경험이 구체적 사건과 정경을 생생하게 담아낸 이야기로 포착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최대한 신경을 썼다. 한국전쟁이라는 현대사의 국면이 있는 그대로 다양하게 포착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건국대 신동흔 교수는 "이 책은 다른 누구보다도 이야기를 들려주신 제보자들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며 "조사자들을 반갑게 맞이해 주시고 가슴속에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풀어내 주신 역사의 주인공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그분들의 분투와 고난을 잊지 않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훌륭히 열어나가는 것이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신효송 기자 shs@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대학저널 |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