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박물관, '찬란한 미완의 컬렉션' 기획전 열어
삼육대 박물관, '찬란한 미완의 컬렉션' 기획전 열어
  • 신효송 기자
  • 승인 2017.06.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 박물관은 오는 30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찬란한 미완의 컬렉션'이라는 주제로 고려·조선시대 도자기 전시회를 연다. 오픈식은 지난 14일 개최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수집가 김동수 씨가 오랜 시간에 걸쳐 모아온 다양한 수집품 중에 청자와 백자 450여 점을 선별해 전시한다.
 
선조들의 생활도구로 사용됐던 도자기를 일상에 자연스럽게 놓여 있던 모습 그대로 전시해 관람객들이 다양한 방향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삼육대 김성익 총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 곁에 찾아온 선조들의 삶의 흔적들을 바라보고 그릇이 우리들에게 주는 중요한 교훈을 가슴에 담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삼육대 박물관 관람 시간은 월요일~목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금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