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 입학사정관제에 350억 지원
교과부, 입학사정관제에 350억 지원
  • 대학저널
  • 승인 2010.04.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보다 114억↑... 사교육 유발 요소 대학 불이익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안병만)과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수)는 4월 16일 ‘2010년 입학사정관제 지원 사업’을 공고했다.  교과부와 대교협은 입학사정관제의 확산 및 정착을 위해 예산을 350억원으로 늘리고 지원대학도 55개로 확대했다. 지난해 236억원에서 올해는 350억원으로 예산을 확대한 것으로 작년도보다 114억이 늘어났다.

반면 공익어학성적이나 교외 수상실적 등 사교육을 유발하는 전형요소들을 반영한 대학에는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올 해 사업은 크게 △입학사정관제 운영 지원 사업, △입학사정관 전문 양성ㆍ훈련 프로그램 지원 사업으로 나눠 시행된다.

입학사정관 채용을 위한 인건비와 운영비를 지원하는 입학사정관제 운영지원을 위해 325억원이 지원된다. 20곳 내외의 선도대학에는 각 6억~25억원, 우수대학 25곳에는 각 2억~5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또한 대학들이 경쟁력 있는 학과ㆍ학부 단위의 입학사정관제를 실시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특성화 모집단위 운영 대학' 유형을 신설해 10곳 내외에 1억~1억5,000만원씩 지원한다. 이밖에 입학사정관 양성ㆍ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대학 5~7개교에는 총 15억원이 지원된다.

입학사정관제 지원 사업을 신청하려면 신입생 충원율이 2010학년도 정원 내 모집인원 대비 95% 이상이어야 하며 국고보조금 대비 대응자금을 70대30 이상(선도대학 85대15)으로 확보해야 한다. 교과부와 대교협은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다음달 중으로 지원 대상 대학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