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육일반 | 실시간 교육/대학뉴스
     
사라지는 유학생들…"공부한다"며 한국 와서 종적 감춰
경북 한 전문대 불법체류율 48%, 유학생 많은 대학도 6.4%로 높아
2017년 04월 05일 (수) 09:04:09

등록금 동결, 입학 자원 감소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대학들이 외국인 유학생 유치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그러나 유학생 유치에만 급급하고 관리에는 소홀해 불법체류자가 속출하는 등 부작용을 낳고 있다.

5일 한국연구재단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교육 국제화 역량 인증'을 신청한 대구·경북 대학 27곳 가운데 11곳이 이를 받지 못했다.

인증제는 외국인 학생 유치·관리 역량을 평가해 재단이 교육부와 함께 우수 대학에 인증을 부여하는 것으로 2011년 도입했다.

인증받은 대학은 외국인 유학생 사증(VISA) 발급심사 기준 완화와 절차 간소화, 정부 초청 장학생 사업을 신청할 때 우대 혜택을 받는다.

이번에 탈락한 11곳 가운데 7곳은 인증 획득에 꼭 필요한 불법체류율 기준조차 충족하지 못했다.

학생들이 유학을 명목으로 비자를 발급받아 한국에 왔으나 그 뒤 종적을 감춘 것이다.

경북 북부 A 전문대는 2015년 2학기부터 2016년 1학기 사이 입국한 베트남 유학생 58명 중 28명이 정해진 숙소를 이탈하고 연락까지 끊겨 불법체류율이 48.2%로 가장 높다.

사라진 학생 중 2명은 그나마 불법체류 중 붙잡혀 지난해 하반기 강제 출국당했지만, 나머지 26명은 아직도 행방을 알 수 없다.

이 대학 관계자는 "숙소를 나갈 때 행선지를 반드시 밝히고 복귀 시간도 지키도록 약속했지만 한꺼번에 두세 명씩 이탈한 뒤 연락까지 끊어지니 어쩔 도리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같은 기간 경산 B 전문대는 38명 가운데 5명이 사라져 불법체류율이 13%였고 경산 C대는 9%, 경주 D대 8%, 경산 E 전문대 7%, 대구 F 전문대 3.7% 등이었다.

더구나 유학생이 203명으로 다른 대학보다 월등히 많은 경산 G 대학은 13명이 종적을 감춰 불법체류율 6.4%를 기록했다.

경남과 충남에서 같은 기간 불법체류율 100%를 기록한 곳도 있지만, 이탈 학생 수는 각각 14명과 10명이다.

같은 시기 인증을 신청한 전국 대학 139곳 불법체류율이 평균 1.62%인 것과 비교할 때 대구·경북 대학들 불법체류율은 상당히 높다.

종적을 감춘 '가짜' 유학생 중 상당수는 불법 취업을 하고 일부는 범죄에도 연루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측은 "통상 학교에서 유학생 이탈 신고를 하면 절차에 따라 체류허가 취소 등 필요한 조처를 하고 그 뒤 단속해 적발하면 강제퇴거를 한다"며"전체 이탈자 수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대학저널 webmaster@dhnews.co.kr
ⓒ 대학저널(http://www.dh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규약 준수 광고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주소]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 9길65, 906호(가산동 백상스타타워1차) | TEL 02-733-1750 | FAX 02-754-1700
발행인 · 대표이사 우재철 | 편집인 우재철 | 등록번호 서울아01091 | 등록일자 2010년 1월 8일 | 제호 e대학저널 | 청소년보호책임자 우재철
Copyright 2009 대학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dh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