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대 교수팀, 북한의 4차 산업혁명 최초로 다룬 책 발간
숙명여대 교수팀, 북한의 4차 산업혁명 최초로 다룬 책 발간
  • 이원지 기자
  • 승인 2017.03.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서도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고 있나?"

[대학저널 이원지 기자]“과연 북한에서도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되고 있을까?”4차 산업혁명이 글로벌 이슈로 논의되는 가운데, 북한의 4차 산업혁명을 정밀 분석한 연구 결과를 다룬 책이 처음 발간됐다.

숙명여자대학교(총장 강정애) IT융합비즈니스전공 주임교수인 문형남 교수는 핵과 미사일의 기반인 CNC를 전 산업에 확산시키는 북한식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최초로 심층 연구한 결과를 담은 책 <4차 산업혁명과 북한(도서출판 수인)>을 펴냈다고 21일 밝혔다.

이 책은 문형남 교수와 북한 출신 IT전문가이자 NK지식연대 대표인 김흥광 박사 그리고 북한학박사이며 숙명여대 웹발전연구소 이사인 곽인옥 박사가 공동으로 집필했다. 북한의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기술의 기반이 되는 CNC(Computerized Numerical Control, 컴퓨터수치제어)를 전 산업으로 확산시키는 북한의 ‘온나라 CNC’ 정책을 처음으로 분석하고, 구하기 어려운 자료를 집대성해 북한의 ICT 기술 현황과 전개과정이 소개되어 있다. 

이 책은 북한 출신의 ICT전문가가 기본적인 자료를 구하고 남한의 전문가들과 수차례 논의와 토론을 거쳐 처음으로 발간했으며, 북한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산업적, 과학기술적으로 처음 접근한 최초의 책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문 교수는 “북한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조합에 대해 의아해할 수도 있지만 북한은 나름대로 자신의 산업적 기반과 정책적 필요에 의해 이미 4차 산업혁명을 적극 추진하고, 또 성과도 내고 있다”며 “우리도 국내 실정에 맞는 ‘한국식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해 향후 남북한 ICT협력을 재개할 밑거름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